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사진] 안산교육지청으로 이전한 단원고 '기억 교실'
  • 현선 기자 (besor@newsnjoy.or.kr)
  • 승인 2017.02.14 17:40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뉴스앤조이-현선 기자] 단원고 기억 교실. 세월호 유가족들은 '사회적 합의'라는 이름하에 아이들이 사용하던 책걸상을 단원고에서 빼야 했다. 기억 교실은 작년 8월 안산교육지원청 별관으로 이전해 복원 작업을 거친 후 10월부터 일반인에게 공개됐다. 기억 교실은 '416안전교육시설'이 건립될 때까지 안산교육지청 별관에 보관된다.

기억 교실은 평일 10-18시, 주말 및 공휴일 10-17시(점심시간 12-13시)에 방문할 수 있다. 주말은 예약이 필요하다(문의: 031-410-0416).

안산교육지원청 별관(안산시 단원구 적금로 134)에 '기억 교실'이 있다. 뉴스앤조이 현선
일요일 및 공휴일은 사전 예약 후 방문해야 한다.

뉴스앤조이를 응원해 주세요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선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사진] "예수님이 있었다면 현장에서 함께했을 것" [사진]
line [사진] "헌법재판소는 탄핵을 속히 결정하라!" [사진]
line "박 대통령 억울함 호소하라는 음성 듣고 나왔다"
line 2017년도 세월호 가족과 함께 2017년도 세월호 가족과 함께
line 세월호 가족, 광화문광장서 연극 세월호 가족, 광화문광장서 연극
line 용서는 여정이다 용서는 여정이다
line 세월호 파국은 다른 사회 건설하라는 명령 세월호 파국은 다른 사회 건설하라는 명령
line "4월에는 꼭 세월호 인양한다"
line 세월호 생존 학생 "저희만 살아남아 죄송합니다" 세월호 생존 학생

추천기사

line 성별화된 불평등과 대상화된 여성 성별화된 불평등과 대상화된 여성
line 노목사가 십자가 들고 태극기 집회 가는 이유 노목사가 십자가 들고 태극기 집회 가는 이유
line 여성 강간·살인 예고 올라와도 수사 안 해 여성 강간·살인 예고 올라와도 수사 안 해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