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문재인 "동성애 지지하지 않지만, 차별받아선 안 돼"
한기총·한교연·교회협 방문…"예수, 가장 낮은 곳에 오셔서 우리와 함께한 분"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7.02.13 15:46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동성애를 지지하지 않는다. 다만 성소수자가 차별받아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문재인 전 대표가 교계 연합 기구를 찾았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대선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보수 교계 연합 기구 대표들을 만나 동성애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문 전 대표는 동성애를 지지하지 않으나, 성적 지향 등의 이유로 차별 행위가 이뤄져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2월 13일 서울 종로에 있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이영훈 대표회장)·한국교회연합(한교연·정서영 대표회장)·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교회협·김영주 총무)를 차례로 찾았다.

한기총 이영훈 대표회장을 만난 문 전 대표는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오늘 민주당 예비후보에 등록했다. 기독교 지도자님들 말씀도 듣고, 기도도 많이 해 주십사 부탁드릴 겸 찾아왔다"고 말했다.

이영훈 대표회장은 한국사회가 양극으로 치닫고 있다며 정치권이 보수와 진보를 아울러야 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 대표회장의 말에 동의하면서 "4차 산업혁명이 시작되면 보수 진보가 어디 있겠는가. 촛불 민심도 보수 진보 이런 게 아니라 정상적이고 상식적인 나라를 만들자는 것 아닌가. 그동안 정치가 통합하는 역할을 바로 하지 못했다. 각별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비공식으로 진행된 대화에서는 개성공단과 동성애 이야기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회장은 개성공단 개방과 함께 제2·제3의 개성공단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목사님이 지금과 같이 개성공단 문제에 적극 앞장서 달라"며 지지했다.

동성애 문제는 입장이 갈렸다. 이 대표회장은 성소수자를 옹호하는 차별금지법이 제정되면 안 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동성애를 지지하는 건 아니다. 다만 국가인권위원회 법에 성소수자를 차별해서는 안 된다는 내용이 들어 있다. 법과 같은 입장이다"고 말했다.

한교연 정서영 대표회장과의 대화에서도 동성애가 언급됐다. 정서영 대표회장은 "동성애는 기독교 교리상 용납할 수 없다. 차별금지법에 동성애가 포함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동성애를 지지하지 않는다. 다만 성소수자가 차별받아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종교인 과세 이야기도 나왔다. 정 대표회장은 "목회자들이 얼마 안 되는 돈으로 선교·봉사·구제를 하고 있는데 세금을 부과하는 건 아니라고 본다. 또 목회자를 대상으로 한 사찰이나, 재무 조사도 있지 않을까 염려된다"고 말했다. 이에 문 전 대표를 수행하던 김진표 의원은 "여야 기독 의원들이 (과세 문제에) 충분히 공감하고 있다. 그러나 기독교계가 우려할 정도는 아니다. 너무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수원중앙침례교회 장로다.

보수 연합 기구 대표들은 동성애를 문제 삼았다. 문 전 대표는 "동성애는 지지하지 않지만, 차별받아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문 전 대표는 마지막으로 교회협을 찾았다. 한기총·한교연과 달리 동성애 이야기는 나오지 않았다. 김영주 총무는 문 전 대표에게 "국민에게 충성을 다하고, 국민을 위해 열심을 다해 일했으면 한다. 잘 쓰임받는 정치인이 되면 좋겠다"고 덕담을 전했다. 문 전 대표는 "오로지 국민만 보고 한길만 걷겠다"고 답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가톨릭 신자로 알려져 있다. 교회협 방문을 마치고 나온 문 전 대표에게 "예수를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그는 "(예수는) 가장 낮은 곳에 오셔서 우리와 함께한 분"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한기총을 가장 먼저 찾았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문 전 대표가 교회협 김영주 총무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교계 찾은 반기문, 성소수자·신천지 해명 진땀 교계 찾은 반기문, 성소수자·신천지 해명 진땀
line 차기 대권 위해 '성소수자'쯤이야… 차기 대권 위해 '성소수자'쯤이야…
line "탄핵은 민심이다!"

추천기사

line 감리회, 문대식 목사 치리 준비 중 감리회, 문대식 목사 치리 준비 중
line 스텔라호 가족들, 실종 선원 무사 귀환 서명운동 돌입 스텔라호 가족들, 실종 선원 무사 귀환 서명운동 돌입
line [카지노 목사의 탄생③] "교단이 박성배라는 '괴물' 키웠다" [카지노 목사의 탄생③]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