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이미 온전한 싱글 크리스천의 삶
[책 소개] 리나 아부잠라 <어쩌다 싱글>(좋은씨앗)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7.02.09 22:04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2015년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전체 가구에서 1인 가구가 차지하는 비율(27.2%)이 가장 크다. 1995년 4인 가구가 가장 큰 비율(31.7%)을 차지한 것과 비교하면 급격한 변화를 겪은 셈이다. 1인 가구 중 30대가 가장 큰 비율을 차지했다. 이제 사회에서 '30대 싱글'은 그렇게 특이하지 않다.

결혼하지 않은 30대(혹은 40대)는 교회에서 미완성 혹은 불편한 존재로 여긴다. 그 사람의 직업, 성품은 배제하고 결혼하지 않았다는 이유 하나로 아직 목표를 이루지 못한, 그래서 조언이 필요한 사람으로 치부한다. 기혼자들은 아직 결혼하지 않은 이들을 앞에 앉혀 놓고, 결혼 후 하나님이 선물로 주시는 자녀를 가져야만 '아버지'의 사랑을 더 잘 이해할 수 있다고 공공연히 이야기한다.

<어쩌다 싱글> / 리나 아부잠라 지음 / 좋은씨앗 펴냄 / 296쪽 / 1만 4,000원

"당신은 반쪽짜리가 아니다"

40대 미혼 의사인 리나 아부잠라(Lina Abujamra)는 <어쩌다 싱글>(좋은씨앗)에서 교회의 이 같은 인식을 뒤집는다. 그는 이 책에서 교회에서 통용되는 '싱글'의 의미를 다르게 해석한다. 이 책의 영어 원제 '충만함: 하나님이 의도하신 대로 살아가는 싱글 라이프(Thrive: the singlie life as God intended)'에서 알 수 있듯이 결혼이 모든 사람에게 꼭 필요한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하나님의 약속이 진실이라면 당신은 결혼 여부와 무관하게 충만하도록 지음받았다. (중략) 당신은 반쪽짜리가 아니다. 당신은 그리스도 안에서 완전체가 되었다. 미완성 등식의 한 변도 아니다. 그리스도 안에서 그 등식은 이미 풀렸다. 풀어야 할 수수께끼도 아니다. 그리스도는 당신이 이제껏 씨름해 왔던 모든 퍼즐의 답이시다." (19쪽)

저자는 자신의 이야기를 곁들이며 싱글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 나간다. 그렇다고 이 책이 싱글로 사는 삶을 예찬하는 것은 아니다. 싱글 라이프를 최고라고 주장하는 것도 아니다. 다만 모두가 다르게 지음을 받았고, 그 다름을 설명하는 것뿐이다.

이 책에서 눈여겨볼 부분이 있다. '자기 절제'라는 단어로 명명되는 섹스와 관련한 장이다. 저자는 문화적으로 섹스가 만연하고 섹스를 대수롭지 않게 입에 올리는 사람이 '쿨하다'고 인정받는 요즘 싱글로서 어떻게 성적 욕망을 절제하면서 살아갈 수 있는지 설명한다. 물론 이 역시 저자 개인의 생각이다. 자기 절제력을 키우는 방법으로 '무릎 꿇기', '마음 지키기', '경건한 친구 곁에 두기'를 설명한 것으로 보아 저자는 성에 있어서 꽤나 전통적인 가치관을 유지하는 듯하다.

아부잠라는 <어쩌다 싱글>에서 싱글을 괴롭게 하는 것들에서 벗어나는 법을 알려 준다. '자기 연민의 늪에서 빠져나오기', '소리 없는 자객 쓴 뿌리 제거하기','참 기쁨을 앗아 가는 우상 무너뜨리기', '외로움이 하는 거짓말 물리치기' 등에서 성경에는 이 부분을 어떻게 설명하고 있는지 경험담을 섞어 차근차근 설명한다.

싱글로 살고 있는 사람 모두가 똑같은 이유에서 그 삶을 선택하지는 않았을 터. 책을 읽고 난 뒤 느낌도 제각각일 것이다. 아부잠라가 솔직하고 당당하게 풀어놓는 이야기를 듣고 어떤 판단을 내릴지는 온전히 독자의 몫이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기획3] '선 넘은' 청년들, 답 없는 사역자들 [기획3] '선 넘은' 청년들, 답 없는 사역자들
line [기획2] 이팔청춘의 '순결', 욕망 앞에 무릎 꿇다 [기획2] 이팔청춘의 '순결', 욕망 앞에 무릎 꿇다
line [기획1] 청춘의 성(性)과 교회의 성(聖), 누가 더 센가 [기획1] 청춘의 성(性)과 교회의 성(聖), 누가 더 센가

추천기사

line 교회·복지관·신학교, 손잡고 '모래 놀이 치료 상담실' 개소 교회·복지관·신학교, 손잡고 '모래 놀이 치료 상담실' 개소
line 대한민국 건국 연도 논란 대한민국 건국 연도 논란
line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가 예장통합 소속인 이상 세습금지법 지킬 의무·책임 있어" 총회 재판국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