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사진] 단원고 희생자 기억하는 '금요일엔 함께하렴'
  • 현선 기자 (besor@newsnjoy.or.kr)
  • 승인 2017.02.14 17:43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뉴스앤조이-현선 기자] 안산에 있는 416기억저장소에는 세월호 단원고 희생자 261명을 기억하는 시(詩)가 전시되어 있다. 단원고 희생자들의 기록이 담긴 약전에 나온 정보를 기반으로, 시인 및 작가들이 261개의 시를 썼다. 

매주 금요일 오후 7시에는 기억시 낭송 문화제 '금요일엔 함께하렴'도 진행한다. 시를 쓴 작가 및 유가족이 직접 낭송하고 아이들 한 명 한 명을 기억하는 시간이다. 기억시 전시는 4월 7일까지, 기억시 낭송 문화제는 4월 14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문의: 416기억저장소 홈페이지(416memory.org)

261개의 기억을 담은 육필시가 전시돼 있다. 뉴스앤조이 현선
전시장 천장에 304개의 조명, '기억함'이 달려 있다. 조명 안에는 생전 소지품 및 희생자를 추억하는 물품들이 담겨 있다. 뉴스앤조이 현선
전시는 4월 7일까지 진행된다. 뉴스앤조이 현선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선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사진] "예수님이 있었다면 현장에서 함께했을 것" [사진]
line 2017년도 세월호 가족과 함께 2017년도 세월호 가족과 함께
line 세월호 가족, 광화문광장서 연극 세월호 가족, 광화문광장서 연극
line 세월호 파국은 다른 사회 건설하라는 명령 세월호 파국은 다른 사회 건설하라는 명령
line "4월에는 꼭 세월호 인양한다"
line 가만있을 수 없었다 가만있을 수 없었다
line 박주민 "세월호 7시간 대통령 해명은 거짓" 박주민
line 유가족·시민이 준비한 세월호 1,000일 추모 음악회 유가족·시민이 준비한 세월호 1,000일 추모 음악회
line 세월호 참사 진실, 시민들이 밝힌다 세월호 참사 진실, 시민들이 밝힌다

추천기사

line 개신교인 100명, 홍대새교회 앞 전병욱 규탄 시위 개신교인 100명, 홍대새교회 앞 전병욱 규탄 시위
line "지금 교육에 필요한 건 '선물'과 '안식'"
line "하나님 형상을 특정 젠더에만 고정할 수 없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