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소강석 목사 "세습, 하나님 앞에서 바른 생각 아냐"
종교개혁 500주년 신년 기도회…"한국교회 높은 도덕성·윤리성 회복해야"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7.01.09 11:34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소강석 목사는 2017년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아 한국교회에 개혁을 촉구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한국교회는 오직 믿음과 성경, 하나님 영광으로 돌아가야 한다. 자기주장만 관철하려 해서는 안 된다. 세습 이런 것도 하나님 앞에서 바른 생각이 아니다."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가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은 한국교회에 개혁을 촉구했다. 교회가 세속화되면서 종교개혁 정신으로부터 멀어졌다며 복음의 본질로 돌아가야 한다고 했다. 

소 목사는 1월 8일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목사)에서 열린 2017 종교개혁 500주년 한국교회 개혁 실천 신년 기도회 설교자로 나섰다. 소 목사는, 한국교회가 높은 도덕성과 윤리성을 회복하고 자정 운동을 통해 깨끗한 모습을 보여 줘야 한다고 했다. 

"국정감사에서 거짓말 하는 거 보라. 평신도건 지도자건 오리발부터 내민다. (기독교인은) 누구보다 정직해야 한다. 정직 운동을 펼쳐야 한다. 또, 공익적 사업을 통해 영혼 구원뿐만 아니라 시대정신과 사상을 이끌어야 한다. 교회·교단 내 기득권 싸움을 중단하고, 화석화된 제도도 타파해야 한다. 우리 자신부터 자성하자. 종교개혁 500주년은 한국교회를 개혁할 수 있는 절호의 찬스다." 

신년 기도회에는 이영훈·김명혁 목사, 김진표·조배숙 국회의원을 포함 교인 1만여 명이 참여했다. 교인들은 행사 중간 한국교회 개혁을 위해 통성기도했다.

통성기도 중인 교인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를 응원해 주세요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교계 대표 책벌레 이원석 작가의 독서 여정 교계 대표 책벌레 이원석 작가의 독서 여정
line 구약은 신약의 그림자가 아니다 구약은 신약의 그림자가 아니다
line 한국교회는 어떻게 복음을 왜곡시켰나 한국교회는 어떻게 복음을 왜곡시켰나
line 한국 개신교는 왜 사회적 영성에 취약할까 한국 개신교는 왜 사회적 영성에 취약할까
line '국민 출애굽', '복음 통일' 위해 기도한 장로교단들 '국민 출애굽', '복음 통일' 위해 기도한 장로교단들
line 장신대 임성빈 총장 "지금이 마지막 기회" 장신대 임성빈 총장

추천기사

line 한국에는 장애여성이 산다 한국에는 장애여성이 산다
line 여성 위해 살다 간 한국교회의 어머니를 만나다 여성 위해 살다 간 한국교회의 어머니를 만나다
line 교회가 가족일 때 중독 치유할 수 있다 교회가 가족일 때 중독 치유할 수 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