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사랑의교회서 6년간 3억 지원받은 총신대 교수 3명
설교 한 편당 100만 원꼴…갱신위, 소득세 탈루 혐의로 신고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6.11.03 11:42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총신대학교 교수 3명이 6년간 사랑의교회로부터 받은 돈이 총 3억 원이 넘는 것으로 드러났다. 사랑의교회 재정 장부에서 총신대학교 김정우(은퇴)·박용규·김지찬 교수에게 지원된 명목을 살펴보면, 김정우 교수가 2억 1,050만 원을, 박용규 교수가 6,819만 원을, 김지찬 교수가 5,300만 원을 설교 사례비와 후원금 등 다양한 명목으로 받았다.

10월 17일 사랑의교회갱신위원회(갱신위)는 총신대 양지캠퍼스 앞에서 오정현 목사 편목 입학 과정 무효를 촉구하는 피켓 시위를 벌이며 이 같은 내용을 주장한 바 있다. <뉴스앤조이>는 자료를 입수해 세부 계정 명목을 살펴봤다.

   
▲ 교수들은 사랑의교회 강단에 오정현 목사가 출타 등으로 자리를 비울 때 대신 섰다. 김지찬 교수는 2004년부터 주일예배 설교만 31번. 1~4부 예배 설교를 모두 하고 받는 평균 사례비는 400만 원이다. (사랑의교회 설교 영상 갈무리)

당시 보도한 대로, 총신대 교수들은 주일에 1~4부 예배 설교를 하고 현금(수표)으로 평균 300~400만 원씩 받았다. 단순 계산으로 설교 한 번에 100만 원 꼴이다. 재정 장부 열람으로 확인한 지급 액수는 김지찬 교수 5,300만 원(14회), 김정우 교수 2,050만 원(7회), 박용규 교수 750만 원(3회)다. 세 사람 설교 사례비만 8,100만 원이다.

교수들이 장부에서 드러난 것보다 더 많이 사랑의교회 강단에 섰기 때문에, 실제로는 더 많은 사례비를 받았다고 추측할 수 있다. 김지찬 교수의 경우, 장부상 발견된 14회보다 실제 설교 횟수가 두 배 이상 많다. 그는 2004년부터 2016년 5월까지 주일예배 설교만 총 31번을 했다. 2010년에는 2월, 3월, 5월(2회), 6월, 7월, 8월, 9월, 10월 등 한 달에 한 번 꼴로 강단에 섰다.

김정우 교수도 장부상 영수증은 7개 발견됐지만 2004년부터 올해까지 총 17회 주일 강단에 섰다. 박용규 교수도 총 10번 주일 강단에 올랐다.

그뿐 아니라 교수들은 이런저런 명목으로 교회에서 기타 후원을 더 받았는데, 이 액수가 설교 사례비보다 더 크다. 김정우 교수가 설립한 한국신학정보연구원은 사랑의교회로부터 이사회비 명목으로 해마다 3,000~6,000만 원씩 받았다. 2007년부터 2011년까지 받은 돈은 발견된 것만 총 1억 9,000만 원이다. 한국신학정보연구원 이사장은 오정현 목사다.

박용규 교수는 2006~2008년 3년간 이단 소송 후원금 명목으로 사랑의교회로부터 5,500만 원을 받았다. 박 교수는 이때 평강제일교회 고 박윤식 목사와 소송 중이었다. 이후 박 교수는 암 투병 중 570여 만 원의 후원을 받기도 했다.

갱신위는 10월 말 교수 세 명을 관할 세무서에 소득세 탈루 혐의로 신고했다. 원칙적으로 강사 사례비를 받으면 소득을 세무 당국에 신고해야 할 의무가 있다. 갱신위는 이들이 교수 신분으로 받은 설교 사례비를 소득 신고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추정하고 있다. 관할 세무서에서는 교수들에 대한 조사를 시작하겠다고 통보해 온 상태다.

   
   
▲ 재정 장부 열람으로 확인된 사례비, 후원금 영수증(상)과 김정우 교수의 후원 요청 편지(하). 사랑의교회는 김정우 교수에게 이사회비 명목으로 2억 원 가까운 돈을 지급했다. 물론 교회가 후원했다는 사실 자체가 문제는 아니다. (뉴스앤조이 자료 사진)

총신대 교수들이 사랑의교회로부터 받은 돈은 명목상 아무런 하자가 없다. 오히려 이단과의 소송을 지원하거나 신학 연구를 장려하는 등 교계 입장에서는 권장할 만한 내용들이다. 발견된 영수증 계정과목 중 상당수는 사랑의교회의 '한국교회 회복' 예산에서 지불됐다.

그러나 특이한 점은 사랑의교회 지원이 세 교수에 집중되고 있다는 것이다. 사랑의교회에서 김정우·김지찬·박용규 교수를 제외한 다른 총신대 교수 설교는 찾아보기 어렵다. 사랑의교회 홈페이지에서 검색해 보면, 2001년부터 총신대 교수가 주일예배 강단에 선 횟수는 총 61회인데 이 중 58회가 김지찬, 김정우, 박용규 교수 설교다.

또한 이 교수들은 오정현 목사의 문제에 대해 사랑의교회와 '비밀 메일'을 주고받으며 대책을 논의했다. <뉴스앤조이>는 1일 김정우 교수가 쓰고 김지찬 교수와 주연종 부목사 등이 수신한 비밀 메일을 보도했다. 오정현 목사 편목 과정 무효화를 막기 위한 대책을 논의하는 내용이었다.

교회 측은 "개인의 의견 진술일 뿐"이라고 일축했지만, 이 메일에는 "학교가 감춰 온 모든 자료들을 공개하도록 요청하라", "사랑의교회가 총신대 총장에 보낸 내용증명이 교수들의 정서에 영향을 주도록 총장이 프레임을 만들었다"와 같이 의례적인 조언이나 정보 전달로는 보기 어려운 내용들이 담겨 있다.

<뉴스앤조이>는 세 교수에게 설교 사례와 후원금 지원, 소득 신고 여부에 관한 입장을 듣기 위해 연락했으나, 이들은 전화를 거절하거나 받았다가 바로 끊는 등 모두 취재에 응하지 않았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총신대, 오정현 목사 편목 입학 '무효' 처리 총신대, 오정현 목사 편목 입학 '무효' 처리
line 법원 "총신대, 오정현 목사 편목 의혹 응답하라" 법원
line 총신대 교수들 사랑의교회서 거액 받았다 총신대 교수들 사랑의교회서 거액 받았다

추천기사

line "포항 지진은 OOO 때문" 미신화한 개신교
line 오정현 목사 비판했는데, 오정현 목사가 재판장 오정현 목사 비판했는데, 오정현 목사가 재판장
line 주승중 목사 "한국교회, 맘몬에 무릎 꿇고 교회 세습" 주승중 목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