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박근혜 대통령 만들려고 신천지·통일교 찾았다"
대통령 제부 신동욱 공화당 총재 증언…"재주는 곰이 부리고 재물은 왕서방이 챙겨"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6.11.01 16:59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 대통령 제부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2012년 당시 박근혜 대선 후보 당선을 위해 신천지, 통일교를 찾았다고 밝혔다. (JBC '까' 영상 갈무리)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박근혜 대통령 제부이자 공화당 총재인 신동욱 씨가 2012년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 당선을 위해 신천지 고위 관계자를 만났다고 밝혔다.

신동욱 총재는 올해 9월 중순 한 인터넷 방송에 출연해 부인 박근령 씨(육영재단 전 이사장)와 박근혜 대통령 이야기를 꺼냈다. 박근혜 후보 당선을 위해 아내 박 씨와 함께 주요 교단이 이단으로 규정한 단체를 직접 찾았다고 했다.

"신천지 교회 잘 알지 않은가. 내가 신천지 교회 당회장님 가족분과 아주 가깝다. 거기 왜 갔냐고? 거기 표는 표 아닌가. 하지만 그 당시 박근혜 후보는 그런 데 갈 수 없는 것 아닌가. 개신교나 불교 이런 데 가야 하는 것 아닌가. 그런 궂은일을 우리가 다 한 것 아닌가."

대선 후보가 이단 단체를 직접 찾을 수 없으니 가족들이 나섰다는 말이다. 신 총재는 통일교도 찾았다고 설명했다. 신 총재는, 특정 종교 단체가 박근혜 후보를 적극 지지했다고 말했다.

"2012년 8월경, 숙명여대 근처에 있는 커피숍에서 모 종교 단체 관계자 2명을 만났다. 그 사람들이 '우리 조직은 정보기관 은퇴자들이 많다. 신 박사 억울한 것 다 안다. 대를 위해 소가 희생돼야 하는 것 아닌가. 눈 딱 감고 1년만 (감옥) 다녀와라. 평생 먹을 돈 준비해 주겠다. 우리는 지난 5년간 박근혜를 밀었다. 이번에 반드시 돼야 한다'고 하더라."

대선을 앞두고 신 총재 부부와 박근혜 후보 관계는 틀어졌다. 신 총재는 아내 박 씨가 육영재단 이사장에서 물러나게 된 이유를 박 후보에게서 찾았다. 박 후보 미니홈피에 40차례가 넘는 비방 글을 올렸다가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2012년 11월 대법원은 신 총재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

"내가 한 이야기는 전부 팩트…이만희 총회장도 직접 만나"

   
▲ 박근혜 대통령의 여동생 박근령 씨. 신 총재에 따르면, 아내 박 씨와 함께 이단 단체를 찾아가 박근혜 후보를 찍어 달라고 호소했다. (뉴스앤조이 자료 사진)

신동욱 총재는 11월 1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자신이 방송에서 한 말은 전부 '팩트'라고 강변했다. 신 총재는 "만일 거짓말이라면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교회 집사라고 밝힌 신 총재는 이단을 찾아간 이유를 설명했다.

"신천지뿐만 아니라 대순진리회, 증산도, 한얼교 등도 찾아갔다. 음지에 있지만, 가족 입장에서 표를 얻기 위해 역할을 안 할 수 없었다. (박근혜) 후보가 직접 갈 수 없지 않은가. 가려면 당연히 개신교나 불교 행사로 가야지. 이단을 찾는다는 건 말이 안 된다. 대신 가족들이 표를 얻기 위해 음지에서 노력했다. 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왕서방이 챙긴다고 그렇게 힘들게 도와줬는데, 나를 통일교 교인으로 둔갑시켜 학교까지 잃게 만들었다."

박근혜 대통령과 신천지는 어떤 관계냐는 질문에 신 총재는 "거기까지 알려 줄 수 없다"고 말했다. 다만 신 총재는 과거 이만희 총회장을 대면한 적 있다고 설명했다. 이 총회장 집무실에는, 신 총재 부부와 이 총회장이 함께 찍은 사진이 크게 걸려 있었다고 말했다.

숙명여대 근처에서 만난 모 종교 단체를 알려 달라는 말에 신 총재는 "직접 알려 주기 그렇고, '승감'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고 말했다.

신동욱 총재는 '최순실 국정 농단'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번 기회에 박 대통령이 최태민 일가와 단절하고, 다시 일어설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위기는 곧 기회라고 본다. 최태민 일가와 완전히 단절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나는 박근혜 대통령이 겁박이나 협박을 당했다고 본다. 거기에 대한 의심, 의혹을 가지고 있다. 이번 기회에 끊어 내야 한다. 오장육부 덜어 낸다고 겁내면 안 된다. 수술해서 생명 연장할 수 있다.

박 대통령은 지지자 51.6%를 위해 남은 임기 동안 죽을 힘을 다해, 국민과 나라만 바라보면서 본인의 정치를 했으면 좋겠다. 국민에게 보답하길 바란다. 언젠가 우리 아내 박근령 이사장도 명예가 회복되고, 재평가되길 바란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최순실, 교회 다녔다"
line 최태민의 대한구국선교단, 주류 교단 목사 다수 참여 최태민의 대한구국선교단, 주류 교단 목사 다수 참여
line "최순실 도움받았다" 박 대통령 대국민 사과

추천기사

line "포항 지진은 OOO 때문" 미신화한 개신교
line 오정현 목사 비판했는데, 오정현 목사가 재판장 오정현 목사 비판했는데, 오정현 목사가 재판장
line 주승중 목사 "한국교회, 맘몬에 무릎 꿇고 교회 세습" 주승중 목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