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최순실, 교회 다녔다"
<시사IN> 보도…2000년경부터 강남에 있는 교회 전전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6.10.28 21:48

   
▲ 최순실 씨가 다닌 것으로 추정되는 교회 주보. 주보에서 최순실 씨와 딸 정유연 씨 이름을 찾을 수 있었다. (출처 강남 A교회 주보)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10월 28일 <시사IN> 보도에 따르면, 박근혜 대통령 '비선 실세'로 지목받고 있는 최순실 씨가 딸 정유연 씨와 함께 강남에 있는 교회를 다닌 것으로 밝혀졌다.

<시사IN>은 최순득 씨(최순실 언니) 친구 말을 인용해, 최순실 씨와 정유연 씨가 2000년경부터 강남순복음교회·소망교회·광림교회 등 여러 교회를 돌아다녔다고 보도했다.

실제 최 씨가 2010년부터 다닌 A교회를 찾은 <시사IN>은 최 씨를 아는 교인과 만났다. 그는 "최순실·최순득 자매가 교회 대표 신자였다", "몇 년 전까지 최순실 씨와 정윤회 씨가 자주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교회 주보에는 최순실 씨, 정유연 씨, 정윤회 씨가 헌금을 내며 쓴 기도 제목이 적혀 있었다.

바로 가기: [단독] "박근혜, 최순실 언니의 자녀 결혼식에도 갔다" (<시사IN>)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전광훈 목사 "박근혜 대통령에게 돌 던지지 말라" 전광훈 목사

추천기사

line 일상 속 평범한 손길 통해 주님의 성찬 경험하다 일상 속 평범한 손길 통해 주님의 성찬 경험하다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line '종교 편향' 김진표 총리? 시민단체 반발, 보수 교계 환영 '종교 편향' 김진표 총리? 시민단체 반발, 보수 교계 환영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