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김영우 총장 "뇌물 혐의 인정되면 사퇴하겠다"
교수 17명 "즉각 사퇴", 학생들도 압박…이번 주 공식 입장 발표 예정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6.10.12 18:24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총신대학교 김영우 총장이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부총회장 입후보 대가로 박무용 당시 총회장에게 뇌물 2,000만 원을 건넸다는 의혹에 대해 "혐의가 사실이라면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총신대 내부에서는 사실관계를 떠나 즉각 사퇴하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김영우 총장은 의혹을 해명하라는 요구에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원우회를 면담했다. 원우회에 따르면, 김 총장은 10월 6일 △소송 결과에서 혐의가 인정될 경우 총장직을 사퇴하기로 함 △이중직 문제 관련 의혹과 논란에 대해 대자보나 성명서로 해명하기로 함 △이 내용과 관련해 다음 주(10월 2주) 중 입장을 표명하기로 함 △공동 성명서를 낸 정교수 5인과 대화할 용의가 있음을 밝힘 등 5개 사항에 합의했다. 

총신대학교 학부 총학생회도 김영우 총장에게 혐의가 사실이면 사퇴하라고 압박했다. 사실 여부와 관계없이 한국교회와 교단 명예를 실추시킨 점을 인정하고 학생·교수·직원과 한국교회 교인들에게 진심이 담긴 사과문을 발표하라고 요구했다. 

교수들도 김 총장에게 책임을 묻고 있다. 신대원 정교수 5인은 10월 6일 "만일 보도된 혐의가 사실이라면 총장직에서 물러날 것을 촉구한다"고 발표했다. 이 문건은 얼마 후 총장 즉각 사퇴를 요구하는 더 높은 수위의 성명으로 발전했다.

10월 11일, 교수 17명은 "세상의 법적 기준을 떠나서 이러한 비위는 교회법상 성직 매매 행위"라면서, 김영우 총장은 혐의 사실 여부와 관계없이 당장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김 총장에게 학생을 가르칠 자격이 없으며 김 총장이 총신대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 김영우 총장은 "혐의가 인정되면 사퇴하겠다"고 했는데, 이 말 해석을 놓고 의견이 분분하다. 총장 임기는 1년 정도 남은 상태다. ⓒ뉴스앤조이 최승현

학교 측과 김 총장 입장을 듣기 위해 총신대 관계자들에게 연락을 취했지만, 이들은 언급을 피하고 있다. 아직 의혹 수준이라 섣불리 왈가왈부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뉴스앤조이>는 총신대 원우회장과 총학생회장에게 입장을 물었다. 그러나 이들은 상황이 계속 변할 수 있으므로 발표한 문건 이상은 말하기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사법 처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신중하게 대처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확인할 수 있었다. 

총신대 한 교수는 "교수 중 17명만 성명서에 이름을 올렸지만, 다른 교수들도 가만히 있겠다는 의미는 아니다"고 말했다. 교단 총회장을 지낸 한 목사는 "지금은 상황을 지켜보고 있지만, 판단이 나오면 교단 목회자들이 가만있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우 총장이 말한 '혐의 인정’이 정확히 무엇인지는 의견이 분분하다. 기소 여부인지, 1심 재판부 판단인지, 아니면 대법원 확정판결인지 분명하지 않다. 다만 1년 정도 남은 총장 임기 안에 확정판결이 나오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

1차 판단 기준은 검찰이 혐의 유무를 판단하는 '기소' 여부다. 검찰은 10월 4일 박무용 전 총회장과 김영우 총장을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총신 김영우 총장, 뇌물 2,000만 원 건넨 혐의로 피소 총신 김영우 총장, 뇌물 2,000만 원 건넨 혐의로 피소
line [합동2] 김영우·정용환, 부총회장 후보 탈락 [합동2] 김영우·정용환, 부총회장 후보 탈락

추천기사

line 꽃향기 가득했던 은화·다윤이 이별식 꽃향기 가득했던 은화·다윤이 이별식
line 조희연 교육감 "특수학교, 양보할 사안 아냐" 조희연 교육감
line 키보드 배틀로 '팩트 폭탄' 날리는 목사 키보드 배틀로 '팩트 폭탄' 날리는 목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