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1년 만에 교인 2만 명이 떠났다
예장통합 통계위원회 "전체 교인 278만 9,102명"…교회·목사는 꾸준히 증가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6.08.22 13:34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불과 1년 만에 교인 2만 명이 교회를 떠났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채영남 총회장) 이야기다.

지난해 주요 교단 중 유일하게 교인 증가세를 보였던 예장통합은 1년 사이에 2만 1,472명이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예장통합 통계위원회에 따르면 전체 교인은 278만 9,102명(2015년 12월 31일 기준)으로 집계됐다. 예장통합은 2009~2014년까지 280만 명대를 유지해 왔다.

교인 수는 감소했는데, 교회와 목사는 늘었다. 교회는 전년 대비 1.28% 증가한 8,843개로 집계됐다. 목사도 3.26% 늘어난 1만 8,712명을 기록했다.

통계위원회는 9월 총회에서 교세 통계를 보고할 예정이다. 교단 한 관계자는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교인이 갑자기 줄어든 배경에 대해 관련 부서에서 분석 중에 있다. 교인 감소 문제가 현실로 다가온 만큼 교단 차원에서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2015 결산5] 교인 17만 명 감소, 13만이 예장합동 [2015 결산5] 교인 17만 명 감소, 13만이 예장합동

추천기사

line "포항 지진은 OOO 때문" 미신화한 개신교
line 오정현 목사 비판했는데, 오정현 목사가 재판장 오정현 목사 비판했는데, 오정현 목사가 재판장
line 주승중 목사 "한국교회, 맘몬에 무릎 꿇고 교회 세습" 주승중 목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