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검찰, 조용기 목사 600억 횡령 '무혐의'
200억 퇴직금 지급도 문제없다…횡령 입증할 증거 부족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6.07.07 14:33

   
▲ 검찰은 특별 선교비 600억 횡령 혐의로 고발당한 조용기 목사에게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특별 선교비 600억을 횡령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한 조용기 원로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가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검찰은 7개월간 수사 끝에 7월 6일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여의도순복음교회 교회바로세우기장로기도모임(장로기도모임)은 지난해 10월 조 목사를 고발했다. 특별 선교비를 포함해 퇴직금 200억을 부당 수령했다고 주장했다.

조 목사는 은퇴를 앞둔 2004년부터 2008년까지 특별 선교비를 책정해 사용했다. 2014년 2월 여의도순복음교회 특별위원회 조사 결과에 의하면, 조 목사는 총 480억을 지급받았다. 이 중 사용 내역이 확인된 금액은 113억 7,800만 원이다. 당시 특별위원회는 교회 경리국과 조용기 목사 비서실에 추가 증빙 자료를 요청했다. 그러나 보존 기간 5년이 넘어 폐기했다는 이유로 확인하지 못했다.

장로기도모임은 조 목사가 받은 퇴직금 200억이 사례비에 비해 과하다고 주장했다. 특별위원회는 지급 절차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퇴직금을 규정에 따라 지급하지 않았고, 당회 결의 절차도 부실했다는 것이다.

검찰은 지난해 12월부터 수사에 들어갔다. 고발한 장로를 비롯해 교회 실무자들을 불러 조사했다. 지난 3월 국세청까지 나서, 조 목사 고발 건과 관련해 전방위적으로 수사를 진행했다.

서울서부지검 형사2부는 "혐의 사실을 입증할 만한 증거가 없다"며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뉴스앤조이>는 검찰 처분서를 확보하는 대로 추가 보도할 예정이다.

이번 고발 건과 별개로 조용기 목사에 대해 진행 중인 재판이 있다. 조 목사는 130억 배임 죄목으로 1·2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다. 상고심은 1년 넘게 대법원에 계류 중이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여의도순복음교회 소속 단체들 '장로기도모임' 해체 촉구 여의도순복음교회 소속 단체들 '장로기도모임' 해체 촉구
line 600억 횡령 혐의 고발당한 조용기 목사 '세계 선교 대상' 수상 600억 횡령 혐의 고발당한 조용기 목사 '세계 선교 대상' 수상
line 여의도순복음교회, "조용기 목사가 쓴 특별 선교비 480억 사용처 불분명" 여의도순복음교회,
line 조용기 목사, 600억 횡령, 200억 부당 수령 혐의로 고발당해 조용기 목사, 600억 횡령, 200억 부당 수령 혐의로 고발당해

추천기사

line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line 사랑의교회 "공공도로 원상회복, 있을 수 없는 일" 사랑의교회
line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