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인권 단체, 기독자유당 국가인권위 진정 예고
"네오나치, KKK와 같은 단체들 용인할 수 없어"…3,000명 동참 당부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6.05.04 10:36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인권 단체들이 동성애·이슬람 반대를 주요 공약으로 내세웠던 기독자유당을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하겠다고 밝히고 서명운동에 들어갔다.

성 소수자 시민단체인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무지개행동과 이주 노동자 권익 단체인 이주공동행동은 "기독자유당이 정교분리 원칙을 무시하고, 성 소수자와 무슬림을 차별하는 것은 헌법 위반이고, 국제 인권 조약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했다. 이들은 국가인권위원회가 '평등권 위반의 차별 행위'를 조사해 달라고 했다.

또한 이들은 기독자유당이 독일의 네오나치, 미국의 KKK와 같은 단체라고 지적하고 "민주주의 국가의 정당이라고 볼 수 없을 정도의 낯 뜨거운 성 소수자와 무슬림 혐오를 표출하는 일군의 차별주의자에 불과하다"라고 했다. 이들은 차별 선동 및 증오 조장에 대한 경종을 울리기 위해 진정서를 낸다고 밝혔다.

현재 3,000명 참여를 목표로 서명운동을 하고 있다. 신청 안내문은 한국어뿐 아니라 영어로도 제공된다.

한편 기독자유당은 정당 지지율 2%를 넘겨 정치자금법에 따라 국고보조금을 받게 된다. 시민단체들은 올 하반기에만 3~4억 원, 2017년에는 19억 원이 기독자유당에 지원될 것으로 추산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추천기사

line 일상 속 평범한 손길 통해 주님의 성찬 경험하다 일상 속 평범한 손길 통해 주님의 성찬 경험하다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line '종교 편향' 김진표 총리? 시민단체 반발, 보수 교계 환영 '종교 편향' 김진표 총리? 시민단체 반발, 보수 교계 환영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