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미국에서도 오정현 목사 자격 논란
PCA 한인서남노회 정기노회서 공방…총회 법사위원회 상정
  • 구권효 기자 (mastaqu@newsnjoy.or.kr)
  • 승인 2016.03.16 18:15

   
▲ 미국에서 오정현 목사의 '목사 자격' 논란이 한창이다. ⓒ뉴스앤조이 최승현

[뉴스앤조이-구권효 기자] 오정현 목사(사랑의교회)의 목사 자격 논란이 미국으로 옮겨붙었다. 오 목사가 안수를 받은 PCA(미국장로교단) 한인서남노회는 3월 15일 정기노회를 열어 오 목사의 목사 안수 문제를 다룬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M>은 정기노회 중 목사들 사이에 고성과 공방이 오갔다고 보도했다.

한인서남노회는 오정현 목사에게 목사 안수를 준 사실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목사 안수를 절차에 맞게 주었다는 것을 명확히 한 것이다. 또 PCA 교단 차원에서도 확인하기 위해 총회 법사위원회에 오 목사의 목사 안수 문제를 상정하기로 했다.

오정현 목사는 CRC(북미주개혁교회)에서 강도사 과정을 밟고 PCA 한인서남노회에서 목사 안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올해 초까지 이어진 사랑의교회갱신위원회(갱신위)와의 소송으로, 오 목사가 CRC에서 밟은 강도사 과정은 목사직과는 관련이 없는 '평신도 설교권'이었다는 것이 드러나 파장이 일고 있다.

한편, 한인서남노회는 전권위원회를 구성해 지난 1월 오정현 목사 측에 유리한 공문을 발송한 현 노회 서기 김 아무개 목사를 처리하기로 했다. 갱신위는 3월 2일 김 목사를 노회의 허락 없이 허위 공문을 발송했다는 혐의로 고소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권효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북미주개혁교회에는 강도사가 없다 북미주개혁교회에는 강도사가 없다
line 사랑의교회 문제, 해법은 없는가 사랑의교회 문제, 해법은 없는가
line CRC 임시설교권 헌법 조항, 사실은 이렇다 CRC 임시설교권 헌법 조항, 사실은 이렇다
line 오정현 목사 임시설교권 얻었을 뿐 강도사 아니었다 오정현 목사 임시설교권 얻었을 뿐 강도사 아니었다
line 오정현 목사 강도사 사칭 의혹, 근거 없다 오정현 목사 강도사 사칭 의혹, 근거 없다
line 소송 끝나고 불붙은 오정현 목사의 '목사 자격' 소송 끝나고 불붙은 오정현 목사의 '목사 자격'

추천기사

line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line 사랑의교회 "공공도로 원상회복, 있을 수 없는 일" 사랑의교회
line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