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오정현 목사 위임목사 무효 확인 소송 '기각'
교회 측 "사필귀정"…갱신위 "오 목사 부산고 사칭 확실" 항소하기로
  • 구권효 기자 (mastaqu@newsnjoy.or.kr)
  • 승인 2016.02.04 11:23

[뉴스앤조이-구권효 기자] 사랑의교회갱신위원회(갱신위) 교인들이 오정현 목사와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예장합동) 동서울노회를 상대로 낸 위임목사 무효 확인 소송이 기각됐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2월 4일, 노회가 오정현 목사의 목사 자격을 인정한 것이 정의 관념에 현저히 반하는 부당한 판결이라거나 재량권을 일탈한 판단이라고 인정되기 어렵다고 소를 기각했다.

재판부는 오정현 목사의 목사 자격을 다투는 일이 사법 심사의 대상이 된다는 것은 인정했다. 그러나 종교 단체가 목사의 자격이나 자격 기준에 대한 설정 및 해석을 판단하는 것은 고도의 자유권이 인정되는 일이므로, 국가 사법이 이에 개입하려면 종교 단체의 판단이 정의 관념에 현저히 반하고 자의적이라는 점이 인정되어야 한다고 했다. 이번 사건은 그 정도의 일은 아니라는 판단이다.

법정에는 갱신위 교인들 30명과 사랑의교회 주연종 부목사와 직원 5명 정도가 참석했다. 판결이 나오자 갱신위 교인들은 실망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반면 교회 측 사람들은 서로 웃고 인사하며 법원을 빠져나갔다.

주연종 부목사는 기자와의 대화에서 "사필귀정이다. 오정현 목사님이 안수받고 강도사 인허받고 학교에서 정한 절차대로 편목 과정을 밟은 모든 증거를 제출했기 때문에 다른 판결이 나올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만약 이 소송에서 오 목사님이 졌다면 대한민국 모든 목사, 신부, 스님이 법원에서 인정받아야 한다는 말이다. 이 소송은 종교 단체의 영적 권위를 스스로 세속 사회에 던져 준 어처구니없는 소송이었다"고 비판했다.

갱신위 교인들은 항소하겠다고 밝혔다. 갱신위 측 집사는 "판결 전, 오정현 목사의 총신대 편목 과정 학적부가 법원에 제출됐다. 거기에는 오 목사가 부산고등학교를 졸업했다고 나와 있다. 부산고등학교 졸업이라고 사칭한 것이다. 왜 이런 증거들을 재판부가 무시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오정현 목사는 얼마 전 당회에서도 자신이 부산고를 사칭했다는 증거가 밝혀지면 담임목사직을 사임하겠다는 식으로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주연종 목사는 "그 학적부는 오정현 목사님이 쓴 게 아니다. 이름과 주민번호 말고는 맞는 게 하나도 없었다. 병역 사항도 틀렸고, 경력란에도 고등학교와 대학교밖에 없었다. 이미 탈봇신학교와 칼빈신학교에서 공부하고 남가주사랑의교회 담임목사였던 기록도 없었다. 그 문서에는 원본 대조필도 없다. 어떻게 그런 문서가 나왔는지 모르겠지만 오 목사님이 쓰신 게 아니라는 건 확실하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권효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2015 결산8] 오정현 목사와 갱신위의 길고 긴 소송전 [2015 결산8] 오정현 목사와 갱신위의 길고 긴 소송전
line 사랑의교회 교인 치리하는 동서울노회, '공정 재판' 가능할까 사랑의교회 교인 치리하는 동서울노회, '공정 재판' 가능할까
line 오정현 목사, "골프채 들고 골프장 거닐어 본 적 없어" 오정현 목사,
line 오정현 목사, 증인 출석 거부로 과태료 200만 원 오정현 목사, 증인 출석 거부로 과태료 200만 원
line 오정현 목사의 소망 '아름다운 마무리', 가능할까? 오정현 목사의 소망 '아름다운 마무리', 가능할까?
line 국과수, "옥한흠 목사 편지는 '진본', 조작 없었다" 국과수,
line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 둘러싸고 다시 한 번 소송전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 둘러싸고 다시 한 번 소송전

추천기사

line 명성교회 재심 선고는 왜 연기됐나 명성교회 재심 선고는 왜 연기됐나
line 한국교회는 돈의 우상을 이길 수 있을까요? 한국교회는 돈의 우상을 이길 수 있을까요?
line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기사 댓글 1
  • 엄태근 2018-12-10 20:48:53

    자랑의 교회는 담임목사에게 유익이 되는 가르침만 강요하고, 성경을 아전인수격으로 엉뚱하게 해석합니다.
    그러면서 담임목사 자신이 시대적 사명을 가진 하나님의 선지자인인 척 교만을 떨고, 주님의 종인척 위선떱니다.
    자랑의교회 사건은 청빙 이전부터 건축과정까지 하자가 너무 중대합니다.
    사법부의 심사대상이 안 된다는 논리로 거짓으로 일관하는 것이 부끄럽지 않나요?

    이미 오늘날 사랑의교회나 명성교회 등 대형교회는 교회의 존재방식보다는, 대기업의 존재방식과 하나 다를게 없습니다.
    은퇴보장된 고소득자 담임목사 1명에, 그 밑에서 담임목사 눈치나 보며 직장생활하는 1년 비정규직 부목사 100명! 이게 정상적인가요?
    이런 교회를 법원이 신뢰하고, 가만놔두는 게 비정상입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