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후원하기 뉴스앤조이 사랑방 목회멘토링사역원 소식지 뉴스앤조이 페이스북 목회멘토링사역원 좋아요 top

뉴스앤조이

전병욱 목사 성추행 대부분 '무죄', 공직 정지

평양노회 재판국 "삼일교회 주장한 수도권 2년 내 개척 금지 약속 등은 모두 사실무근"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여성 교인을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을 받았던 전병욱 목사에게 '공직 정지 2년'과 '강도권 2개월 정지' 징계가 내려졌다. 2009년 성추행 문제가 처음 불거진 후 7년 만에 나온 첫 판결이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예장합동·박무용 총회장) 평양노회 재판국은 2월 2일 <기독신문>에 판결 결과를 게재했다. 재판국은 전병욱 목사의 여러 혐의 중 단 1건만 인정했다. "피고 전병욱 목사는 2009년 11월 13일 오전 삼일교회 B관 5층 집무실에서 전 아무개 씨와 부적절한 대화, 처신을 한 것이 인정된다"고 판결했다.

평양노회 재판국의 판결 이유를 보면 전병욱 목사 쪽 주장이 대부분 받아들여졌음을 알 수 있다. 재판국은 전병욱 목사 성추행 사건 자체가 언론에 의해 부풀려진 측면이 많다고 했다. 삼일교회가 주장해 온 '사임 후 2년 내 개척 금지 약속'이나 '수도권 개척 금지 약속', '성 중독 치료비 지급'은 모두 사실무근임이 밝혀졌다고 재판부는 판시했다. 이는 최근 삼일교회 박 아무개 장로의 양심 고백으로 드러났고, 삼일교회 장로들은 당시 그런 약속이 있었다는 어떤 증거도 제출하지 못했다고 했다. 박 아무개 장로는 최근 삼일교회 결의를 무시하고 재판국에 출석해 논란이 됐던 이다.

평양노회 재판국은 간음 중 현장에서 잡힌 여인에게 "가서 다시는 죄를 범하지 말라"고 용서한 예수님의 사례를 들며, 재판국도 한국교회 미래를 위해 고뇌하면서 이러한 판결을 내리게 됐다고 했다. 이제 이 문제로 한국교회와 성도들, 예장합동 총회에 상처를 주고 에너지 낭비하는 일은 없길 바란다고 했다.

전병욱 목사가 받은 공직 정지 2년과 강도권 2개월 정지의 징계는 교계 안팎에서 제기해 온 면직에 한참 못 미치는 판결이다. 공직 정지는 교회 당회장직을 포함한 어떠한 공적인 직무도 맡지 못하게 하는 조치이나 교단 정치에 관여하지 않는 목회자에게는 사실상 실효성이 없다. 홍대새교회는 2년간 임시당회장 체제로 운영되지만 당회장권을 제외한 전 목사의 담임목사직 수행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 전망이다.

삼일교회는 "전병욱 목사에게 완벽한 면죄부를 줬다"며 재판국의 결정을 전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교회 관계자는 조만간 치유와공의를위한TF팀 차원에서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예장합동 평양노회 재판국은 2월 2일 전병욱 목사의 판결 결과를 공개했다. 재판국은 다수의 성추행 피해자가 있다는 삼일교회 주장에 대해 별의 언급 없이 1건에 대해서만 잘못이 있다고 했다. 성 중독 치료비 지급과 수도권 2년 내 개척 금지 조항 등에 대해서도 전병욱 목사 측 주장이 맞다고 했다. (사진 제공 삼일교회)
[관련기사]
전병욱 목사 선고 '일주일 연기'
삼일교회, '전병욱 옹호' 박 아무개 장로 인터뷰 전면 반박
당회 반대에도 재판 출두한 삼일교회 장로 "전병욱 목사 죄 없다"
평양노회 재판국, 전병욱 사건 피해자 '삼자대면' 추진
'재판 출두' 전병욱 목사와 홍대새교회 교인들의 달라진 태도
[동영상] '당당해진' 전병욱 목사 교인 호위 속 재판 출석
'홍대새교회 지키겠다'는 사람이 전병욱 사건 재판
전병욱 목사의 '대리 고소', 재정신청도 기각
전병욱 측, 노회 지지 힘입고 적극 반격
삼일교회 목사·장로들, 전병욱 성추행 사건 공개 사과
"전병욱 목사와 홍대새교회는 평양노회가 지킨다"
전병욱 목사, "13억 전별금, 적으면 적었지 많다고 생각 안 해"

최승현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기사의견 쓰기(1개)
0 / 최대 4000바이트 (한글 2000자)
[운영원칙]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상세보기]        
장한서
2016-02-09 08:41:53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이런 면에서만 보면 세상이 교회보다 거룩하다
리플달기
등록번호:서울아00275 | 등록연월일:2006.10.18 | 제호:e뉴조 | 발행인 : 강도현 | 편집인 : 김종희
우)04309 서울 용산구 청파로47길 52 명신프라자 6층 뉴스앤조이 | 편집국 070-7872-2342 사역국 02-744-4116 Fax. 0505-847-4115
Copyright 2000-2015 뉴스앤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njoy.or.kr
엔디소프트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