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성당·사찰서 난동 부린 개신교인 "신의 계시 받았다"
'종교적 신념'으로 성모상·불상 훼손, 스님에게 막말…경찰, 검거 후 구속영장 신청
  • 구권효 기자 (mastaqu@newsnjoy.or.kr)
  • 승인 2016.01.19 10:53

   
▲ 60대 남성 A는 1월 17일 저녁 경북 김천에 있는 성당과 사찰에 들어가 성모상과 불상을 부수고 난동을 부려 경찰에 검거됐다. (사진 제공 개운사)

[뉴스앤조이-구권효 기자] 경북 김천황금성당과 개운사에서 성모상과 불상을 부수며 난동을 부린 60대 남성 A가 현장에서 붙잡혔다. 이 사람은 사건 현장에서 본인이 개신교인이라고 말했으며, 수사 과정에서도 "신의 계시를 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은 1월 17일 저녁에 일어났다. A는 먼저 성당에 들어가 성모상 두 개의 목을 부러뜨렸다. 사건을 수사하는 김천경찰서에 따르면, 1950년대 만들어진 이 성모상은 재산 가치뿐 아니라 역사적인 가치가 있는 물품이다.

A는 밤 10시 30분경 김천 개운사에 들어가 불상과 진열돼 있던 법구들을 내동댕이쳤다. 법당은 아수라장이 되었다. 경보음을 듣고 출동한 보안 업체 직원과 개운사 주지 진원 스님이 이 남성을 현장에서 붙잡아 경찰에 인계했다.

진원 스님은 1월 19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경찰이 오는 5~10분 동안, 그 남성은 '내가 천주교 불교 다 다녀 보았는데 교회가 최고더라'며 우상을 따르는 성당과 절은 다 없어져야 한다고 했다. 나에게 '마귀'라고도 했다"고 말했다. 또 "원래 불을 지르려 했다고 하면서, 개신교인으로서 종교적 신념에 의한 행동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진원 스님은 이 사람이 술 취하지도 않았고 정신이 멀쩡했다고 전했다. 경찰에서 '정신감정을 했는데 이상이 없다'는 메시지를 받았다고 했다. 진원 스님은 "이웃 종교끼리 다양성을 인정하면서 살아야지,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나"라며 한숨을 쉬었다. 김천황금성당 관계자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아무래도 정신이 이상한 사람 같다. 보통의 개신교인이 한 일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경찰은 A가 아직 이 사건으로 정신감정을 받지는 않았다고 했다. 다만 이 사람이 전과 51범이기 때문에 그 전 사건으로 정신감정을 받았을 가능성은 있다고 했다. 경찰은 A가 김천이 아닌 서울에 거주하는 사람이고, 교회도 어느 한 곳에 다니는 것이 아니라 여기저기 다니는 것 같다고 했다. 경찰은 재범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구속영장을 신청할 것이라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권효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교회, 절에서 예배했다가 항의받고 사과 교회, 절에서 예배했다가 항의받고 사과
line 절 기왓장에 "예수 이름으로 무너질지어다" 절 기왓장에
line 무례한 기독교는 기독교에 무익 무례한 기독교는 기독교에 무익

추천기사

line '명성교회를 지키자', 예장통합 목사·장로들 뭉쳐 '명성교회를 지키자', 예장통합 목사·장로들 뭉쳐
line 재림주·돈 착취 의혹 장재형, 몸통은 '미국'에 있다 재림주·돈 착취 의혹 장재형, 몸통은 '미국'에 있다
line 종북의 십자가에 언제까지 못 박으시겠습니까 종북의 십자가에 언제까지 못 박으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