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4개월째 표류 중인 3,300억 자산 예장통합 연금재단
김정서 전 이사장 측 4인 임기 만료에도 활동 계속…총회 측 법원에 임시이사 파송 요청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6.01.11 19:26

   
▲ 예장통합 연금재단 내홍이 4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구 이사회와 신 이사회가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총회 측은 법원에 임시이사 파송을 요청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 연금재단(전두호 이사장) 집안싸움이 계속되고 있다. 연금재단은 예장통합 목회자들이 내는 노후 연금으로 운영되는 총회 산하단체다. 자산만 3,300억에 이른다. 목회자들의 노후를 책임져야 할 단체가 주도권 싸움으로 4개월째 표류하고 있다.

1,660억대 불법 대출 논란에 '휘청'

지난해 7월 말 연금재단 이사회가 불법 브로커를 통해 1,660억 원을 투자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석 달 뒤 열린 100회 총회에서는 연금재단이 제대로 운영되지 않고 있다는 보고가 나왔다.

가립 회계법인(박개성 대표)의 감사 중간보고에 따르면, 투자 후 회수하지 못한 돈만 135억에 달했고 수익률은 2.42%에 불과했다. 회계법인은 앞으로 15년 내에 들어오는 돈보다 나가는 돈이 더 많을 것으로 예상했다. 총회는 연금재단 이사 11명 중 7명을 물갈이하며 대응책을 마련했다. 투명성과 전문성 보강 차원에서 연금을 외부 전문 기관에 맡겨 위탁 경영하기로 했다.

그러나 김정서 전 이사장을 중심으로 한 이사 4인은 총회 결의를 따르지 않았다. 법원에 소송을 내고 버티기에 돌입했다. 용역 직원을 동원해 연금재단 사무실을 점거했다. 새 이사들의 출입을 막고 있다. 지난해 12월 14일 법원은 임기 만료를 이유로 김 전 이사장과 이사 1명의 지위를 인정하지 않았다. 나머지 2명의 지위만 인정했다.

총회 결의와 법원의 판결에도 김 전 이사장 측이 버티는 이유는 무엇일까. 김정서 전 이사장은 1월 11일 <뉴스앤조이> 기자와의 통화에서 "지난 총회에서 발표된 외부 회계감사 보고는 완전 보고가 아닌 중간보고일 뿐이다. 사전에 우리에게 보여 준 적도 없다. 음해가 넘치고 있는 상황에서 이대로 순순히 (이사회를) 나간다면 저쪽(총회) 주장을 인정하는 꼴밖에 안 된다. 법적으로 시시비비를 가리고 명예를 되찾겠다는 게 우리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예장통합 총회 측은 이사회 개편을 통해 연금재단을 정상화하겠다는 방침이다. 법원에 임시이사를 선임해 달라고 요청했다. 결과는 1월 13일 나온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통합8] 연금재단 전면 개편, 3,300억 위탁 경영 결의 [통합8] 연금재단 전면 개편, 3,300억 위탁 경영 결의
line [통합4] 연금재단 2년마다 '특별 감사' 받는다 [통합4] 연금재단 2년마다 '특별 감사' 받는다
line [통합1] '사채놀이' 의혹 연금재단, 진실 공방 예고 [통합1] '사채놀이' 의혹 연금재단, 진실 공방 예고
line 예장통합 연금 1,660억 '사채놀이', 진실은? 예장통합 연금 1,660억 '사채놀이', 진실은?
line [2신] 예장통합 연금재단, "연 30% '사채놀이' 사실 무근" [2신] 예장통합 연금재단,

추천기사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line '종교 편향' 김진표 총리? 시민단체 반발, 보수 교계 환영 '종교 편향' 김진표 총리? 시민단체 반발, 보수 교계 환영
line [별의별평 2019년 12월호] "폭력의 시대, 이 책을 들고 모일 것을 권한다" [별의별평 2019년 12월호]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