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감리회, 교단 최초 '징검다리 세습 방지' 결의
자녀 및 자녀의 배우자 10년간 담임목사 파송 금지…찬성 212, 반대 189, 23표 차로 통과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5.10.29 18:17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 한국교회 최초로 세습 방지를 결의한 기독교대한감리회가 이번에는 변칙 세습의 일종인 징검다리 세습을 금지하는 안건을 결의했다. 이에 따라 부모가 담임자로 있는 교회에 담임자의 자녀와 자녀의 배우자는 10년간 담임목사로 부임할 수 없다. (감리회 입법의회 생중계 갈무리)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기독교대한감리회(감리회·전용재 감독회장)가 입법의회 둘째 날인 10월 29일, 징검다리 세습 방지를 결의했다. 2012년 한국교회 교단 중 처음으로 목회 세습 방지를 결의한 감리회는 변칙 세습의 일종인 징검다리 세습도 교단 최초로 제동을 걸었다.

당초 감리회 헌법인 '교리와 장정' 개정안에는 이 안건이 포함돼 있지 않았다. 그런데 현장에서 총대들이 발의해 징검다리 세습 금지 안건이 입법의회에 상정됐다. "부모가 담임자로 있는 교회에 그의 자녀나 자녀의 배우자를 10년간 담임목사로 파송할 수 없다"는 내용이다.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에서 활동하는 황광민 목사(석교교회)는 입법 취지를 설명하며 "(징검다리 세습을 위해) 두 달짜리 담임목사를 구하는 교회가 있다. 사회 법은 위장 결혼 같은 게 드러나면 원천 무효로 본다. 우리도 위장 담임목사를 막아야 한다"고 했다.

반발이 만만치 않았다. 장정개정위원회(장개위) 김충식 위원장은 "징검다리 세습을 하는 교회가 얼마나 되겠느냐"며 "이 건은 장개위에서 부결된 바 있다"고 했다. 동부연회 김한구 감독과 여러 총대들은 "연좌제인가. 왜 징검다리 세습이 범죄인가", "신학을 한 자녀는 검증된 사람이다. 대단히 잘못된 법이다. 이미 세습이 금지됐는데, 이렇게까지 하는 건 잘못됐다. 유신 같은 악법이다"며 반발했다.

격론이 이어지자 전용재 감독회장은 "우리가 예전에 (교계 최초로) 세습방지법을 만들어 사회의 박수를 받았다"며 안건을 표결로 넘겼다. 표결은 아슬아슬했다. 500명 정원의 총대 중 411명이 투표한 결과 찬성 212표, 반대 189표, 기권 10표가 나와 23표 차로 결의됐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감리회, 세습 방지법 통과 감리회, 세습 방지법 통과

추천기사

line 꽃향기 가득했던 은화·다윤이 이별식 꽃향기 가득했던 은화·다윤이 이별식
line 조희연 교육감 "특수학교, 양보할 사안 아냐" 조희연 교육감
line 키보드 배틀로 '팩트 폭탄' 날리는 목사 키보드 배틀로 '팩트 폭탄' 날리는 목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