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통합8] 연금재단 전면 개편, 3,300억 위탁 경영 결의
이사회‧가입자회, 총회 임원회 협의체 구성…연금재단 기금운용본부 해체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5.09.17 17:37

   
▲ 예장통합 총회는 3,000억이 넘는 연금재단 기금을 외부 업체에 맡겨 운영하기로 결의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채영남 총회장)이 말 많은 연금재단을 전면 개편하기로 결정했다. 3,000억이 넘는 연금을 외부 기관에 맡겨 위탁 경영하고, 공정한 운영을 위해 연금재단 이사회와 가입자회, 총회 임원회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했다.

100회 총회 마지막 날인 9월 17일 오후, 연금재단 보고가 이뤄졌다. 이번 총회에서 새로 임명된 연금재단 이사들이 총대들의 지지를 받으며 보고하는 자리에 섰다. 새 이사회(전두호 이사장)는 총대들에게 청원 사항을 요청했고, 모두 통과됐다.

먼저, 이사회가 직접적인 투자를 할 수 없도록 연금재단 기금운용본부를 해체했다. 운영 기금(개인·교회 대출, 연금 지급, 단기 자금 등)을 제외한 나머지 기금은 외부 기관에 맡겨 투자하기로 했다. 위탁 경영은 올해 말까지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전 이사들이 소송과 관련해 재단 비용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결의했다. 현재 총회 임원회는 전 이사들을 상대로 낸 '직무 정지 가처분'을 비롯해 '연금재단 출입 금지 가처분', '연금재단 직인 사용 금지 가처분'을 진행 중이다.

채영남 총회장은 "'3,500억짜리 곗돈이 돌아다닌다'는 말까지 들었다. 공정한 외부 기관에 기금을 맡기면 재정 투명성이 보장되고, 재판 비용도 들어가지 않는다"면서 이사회의 청원 사항을 받아 달라고 요청했고, 그대로 받아들여졌다.

   
▲ 이번 총회에서 새로 임명된 이사들과 연금재단 직원들이 총대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통합4] 연금재단 2년마다 '특별 감사' 받는다 [통합4] 연금재단 2년마다 '특별 감사' 받는다
line [통합3] 연금재단, 투자하고 못 받은 돈만 '135억' [통합3] 연금재단, 투자하고 못 받은 돈만 '135억'
line [통합1] '사채놀이' 의혹 연금재단, 진실 공방 예고 [통합1] '사채놀이' 의혹 연금재단, 진실 공방 예고
line 예장통합 연금 1,660억 '사채놀이', 진실은? 예장통합 연금 1,660억 '사채놀이', 진실은?
line [2신] 예장통합 연금재단, "연 30% '사채놀이' 사실 무근" [2신] 예장통합 연금재단,

추천기사

line 권력과 주도권을 포기할수록 교회는 교회다워집니다 권력과 주도권을 포기할수록 교회는 교회다워집니다
line 그리스도교 신앙의 샘을 향해 떠나는 순례의 길잡이 그리스도교 신앙의 샘을 향해 떠나는 순례의 길잡이
line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