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교회 미생 김파전의 파전행전>이 책으로 나왔습니다!
찌질하고 못난 '미생'의 이야기, '살리는 책' '희망을 주는 책' 되길
  • 김정주 (ezralee74@hotmail.com)
  • 승인 2015.09.02 15:27

지난 겨울은 유난히 추웠습니다. 태어나서 처음(^^) 결혼을 하고, 가장으로서 겪은 삶의 전쟁이 쉽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빗발치는 포탄을 뚫고, 어떻게든 고지를 점령해 보고자 시작한 일은 어느 것 하나도 쉽지 않았습니다. 특히 택배 알바를 시작할 때는 여태까지 살아온 인생 가운데 가장 많이 내려놓고 낮아진 상태였습니다.

성경에 나오는 인물들에게서 볼 수 있는 공식처럼, 하나님께서는 많은 것을 포기하고 가장 많이 낮아졌을 때 높아지는 것을 경험하게 하십니다. 그때 쓴 '택배 글'을 통해 귀한 분들과 친구가 되었고, 그 인연이 넓고 깊어져서 '파전행전'에까지 다다르게 되었습니다.

'택배 글'에서 '파전행전'까지 오는 길목에 어느 하나 평탄했던 시간이 없었습니다. 다 처음 겪는 일이었고 숨이 턱턱 막히는 순간도 많았지만, 그 시간들을 소중하게 간직하고 잘 걸어올 수 있었던 것은 함께해 주신 벗님들의 사랑 때문이었습니다.

제 이야기는 그 자체로만 보면 아름답고 멋진 이야기가 전혀 아니었습니다. 찌질하고 못난, 그야말로 '미생'의 이야기였습니다. 이야기에 귀 기울이시고, 공감해 주시고, 울어 주신 분들이 계셔서 제 이야기가 빛이 나게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김파전'의 '파전행전'은 저 혼자 만든 이야기가 아니라, 모두가 함께 만든 '우리의 이야기'인 셈입니다.

분에 넘치는 사랑과 관심을 받으면서 여기까지 왔습니다. 힘든 순간도 있었지만, 힘을 주시는 일이 더 많았기에 넉넉히 이길 수 있었습니다. 고개 숙여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고맙습니다.

'우리의 이야기'인 '파전행전'에 연재했던 글과 공개하지 못한 다른 이야기들과 아내의 글을 묶어서 이번에 <교회 미생 김파전의 파전행전>(선율)이라는 제목으로 책을 내게 되었습니다. 얼떨떨하고 아직 실감이 나지 않습니다(책을 편집한 분들이 제가 쓴 글보다 아내가 쓴 글이 훨씬 좋다고 해서 조금 속상하지만 제가 읽어도 아내 글이 좋기는 합니다^^).

책을 통해 바라는 것은 파전행전을 연재할 때의 마음과 똑같습니다. 저와 같은 병을 앓고 계신 수많은 미생들의 증세가 조금이라도 호전되었으면 합니다. 저의 약함, 못남, 찌질함을 한껏 담아낸 이 책이 '살리는 책', '희망을 주는 책'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언제 다시 파전행전과 같은 글로 여러분을 찾아뵐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확실한 것은 책이 망하면 저는 이 무림에서 이름도, 빛도 없이 사라지게 된다는 사실입니다. 부탁드립니다. "제발 책 좀 사주세요~^^"

농담 반 진담 반에, 진담 한 스푼을 더 넣어서 얘기해 봤습니다. 행복하고 아름다운 시간이었습니다. 읽어 주시고 들어주신 모든 분들,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 <교회 미생 김파전의 파전행전> / 김정주·정새나 지음 / 선율 펴냄 / 232쪽 / 1만 3,000원

책으로 출간된 <파전행전>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아래 링크를 클릭하시면 됩니다. 

<파전행전> 도서 정보 바로 가기(클릭)

※ 알려 드립니다. 

그동안 연재했던 '교회 미생 김파전의 파전행전' 코너는 책 출간과 함께 얼마간 문을 닫습니다. 연재했던 글은 책을 통해 만나실 수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주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찌질한 나의 '쌩얼' 신앙고백 찌질한 나의 '쌩얼' 신앙고백
line 영적 갑질, 신학 갑질 영적 갑질, 신학 갑질
line 냉장고를 안 부탁해 냉장고를 안 부탁해
line 교회로 '집합'시키는 게 아닌, '집 밥' 할 줄 아는 목회자 교회로 '집합'시키는 게 아닌, '집 밥' 할 줄 아는 목회자

추천기사

line "나는 절대 동성애를 죄라고 말하지 않겠다"…반동성애에 목숨 건 한국교회, '존재에 대한 앎' 없어
line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line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세습금지법은 이미 사문화"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