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이레서원, 이한수 교수·이필찬 소장 저작권 침해 인정, 보상 조치
<복음은 구원을 주시는 하나님의 능력>·<내가 속히 오리라>...7월 말까지 다른 도서와 교환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5.06.30 12:11

   
▲ 이레서원은 이한수 교수의 <복음은 구원을 주시는 하나님의 능력>과 이필찬 소장의 <내가 속히 오리라>를 구매한 독자들에게 보상하겠다고 했다. 이레서원은 지난 3월과 5월 표절 의혹이 제기된 두 책을 이미 절판 조치했다.

지난 3월과 5월, 이한수 교수(총신대학교)와 이필찬 소장(이필찬요한계시록연구소)은 해외 신학자의 책을 베꼈다는 의혹을 받았다. 이들의 저서 <복음은 구원을 주시는 하나님의 능력>(이한수)과 <내가 속히 오리라>(이필찬)가 문제가 됐다. (관련 기사: 인용 표시 빼먹은 총신대 이한수 교수, 표절 인정 않고 해명 / '표절 의혹' 요한계시록 전문가 이필찬 소장, 문제 시인하고 공개 사과)

독자들은 보상 등 저자와 출판사의 후속 조치를 요구했지만, 해당 책을 출판한 이레서원 관계자는 <내가 속히 오리라> 문제 발생 당시 "경제적인 여력이 없어 물리적인 보상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한 바 있다.

6월 30일, 이레서원이 이 두 권의 책을 산 독자들에게 보상 조치를 하기로 결정했다. 이레서원은 공지를 통해 "<복음은 구원을 주시는 하나님의 능력>(이한수)과 <내가 속히 오리라>(이필찬)가 집필 과정에서 다른 저자의 저작권을 일부 침해했다. 보상을 원하는 독자들에게는 보상해 주겠다"고 했다.

위 두 권은 해당 도서의 정가 기준으로 이레서원에서 출판된 다른 도서로 바꿀 수 있다. 교환은 전국 65개 지정 서점에서 7월 1일부터 31일까지 한 달간 가능하다.

이레서원 관계자는 이번 보상 조치가 내려진 배경에 대해 "모험이라면 모험을 한 것이다. 보상 방안, 비용 문제를 놓고 내부에서도 많은 얘기가 있었지만, 원리 원칙대로 하다가 회사가 어려워지는 것이 독자를 외면해서 회사가 어려워지는 것보다는 훨씬 낫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도서 절판 및 보상 교환 비용에 대해서는 저자들이 전액까지는 아니지만 일부 비용을 감당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 이레서원은 6월 30일, 독자 보상 조치를 공지했다. 보상 기간은 7월 1일~7월 30일이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피해자 놔두고 저자 입장만 신경 쓰는 출판사들 피해자 놔두고 저자 입장만 신경 쓰는 출판사들
line 인용 표시 빼먹은 총신대 이한수 교수, 표절 인정 않고 해명 인용 표시 빼먹은 총신대 이한수 교수, 표절 인정 않고 해명
line '표절 의혹' 요한계시록 전문가 이필찬 소장, 문제 시인하고 공개 사과 '표절 의혹' 요한계시록 전문가 이필찬 소장, 문제 시인하고 공개 사과

추천기사

line "월세 30에 집 구하고 식구도 얻어" 떠오르는 '공유 주택'
line 명성교회 재심 선고는 왜 연기됐나 명성교회 재심 선고는 왜 연기됐나
line 한국교회는 돈의 우상을 이길 수 있을까요? 한국교회는 돈의 우상을 이길 수 있을까요?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