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예수는 누군가를 '극혐' 하지 않으셨습니다
동성애자가 죄인이며 혐오스럽다는 신앙인들께
  • 전세훈 (vision7025@naver.com)
  • 승인 2015.06.24 15:23

요즘 기독교 신문 최고의 이슈는 '동성애'인 듯합니다. 교회 다니시는 분들 중에서 동성애라고 하면 입에 거품을 무시는 분들이 참 많습니다. 기독교에서 가장 핫한 이슈가 동성애라니요. 이에 대해 성경적으로 과학적으로 여러 논쟁이 있습니다. 무엇이 맞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동성애' 하면 치를 떠는 분들에게 이렇게 부족하나마 편지를 씁니다.

최근 강하게 동성애를 반대하시는 기독교인들에게서 카톡과 문자 메시지를 많이 받았습니다. 주된 내용은 퀴어 축제와 동성애를 막자는 것이었습니다. 내용인즉, 동성애자 대부분은 메르스에 취약한 에이즈 환자들이고, 그들이 모여서 퀴어 축제를 하면 전국적으로 메르스가 전염된다는 것과 동성애자들은 죄인이니 서울광장 밖으로 내쫓자는 것이었습니다. 특히나 이런 동성애자들이 모이는 행위는 윤리적으로 옳은 일이 아니니 모두 반대 시위를 해서 '모범 한국'으로 거듭나자는 것이었습니다.

제가 있던 교회의 단톡방(단체 카카오톡 방)은 동성애자들을 향한 욕으로 가득 찼습니다. 그들이 모이는 것 자체가 너무 싫다는 것입니다. 그들은 에이즈 환자이고 죄인이라는 것이지요. 하나님께서 너무도 미워하는 일을 하는 그들을 막자는 것이었습니다. 이 말씀을 하는 분들 대부분은 정말 선하시고, 교회 생활을 열심히 하는 분들이십니다. 감히 그들의 신앙에 대해서 말하기가 어려운 분들입니다.

하지만 교회에서 열심히 봉사하고 착한 것만을 가지고 '진정한 기독교인'이라고 말하지 않습니다. 선행, 봉사는 신앙인에게 있어서 부차적인 것입니다. 일반적인 선행이나 봉사는 굳이 종교가 없더라도 많이 합니다. 제게 카카오톡과 문자로 '동성애 반대'를 외쳤던 분들도 "선행과 봉사는 부차적인 것이지, 주된 것은 아니다"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훨씬 더 중요한 기독교인의 사명은 '예수를 믿고, 예수를 닮는 것'입니다. 이쯤은 신앙생활을 오래 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습니다.

2000년 전 예수께서 죄인이라고 취급받던 사람들이 성전에 오는 것을 막는 분이었다면 저는 기독교인들의 행동이 이해가 되겠습니다. 죄인이라면 이를 득득 갈면서 저런 죄인들이 예루살렘에 산다는 것 자체가 하나님이 노하실 일이라며 예수께서 내쫓았다고 성경에 기록되어 있다면 이해할 수가 있겠습니다. 그런 죄인들이 밉다며 죄인들을 몰아내자는 시위를 했던 분이라면 여러분의 모습에서 '율법주의자로서 죄인에게 분노하시는' 예수가 보이겠지요. 지금 이런 극단적인 동성애 혐오 현상도 교리를 지키는 일이라며 박수를 쳤을 것입니다. 사회적인 조롱에도 불구하고 자신들의 신념을 지켰다고 생각할 것입니다.

   
▲ 동성애자가 혹 죄인이면 어떻습니까? 만약 그렇다고 할지라도 함께 손잡고 살아가야 할 이웃이 아니겠습니까. 예수께서는 '극혐' 대신 손을 내밀어 주신 분임을 다시 상기했으면 좋겠습니다. '죄인'들과 식사하시던 예수께서, 수군거리는 바리새인들에게 비유로 하신 말씀이 떠오릅니다. 그 얘기는 사진으로 대신합니다. 사진은 렘브란트의 '돌아온 탕자'(The Return of the Prodigal Son), 1669, Oil on canvas, 262 x 206 cm, The Hermitage, St. Petersbur, Russia). (사진 출처 위키미디어공용)

하지만 성경 속의 예수께서는 그런 분이 아니셨습니다. 성경 속 예수께서는 율법까지 어기면서 죄인과 어울리며 친구가 되셨습니다. 예수께서 말씀하시지 않으셨습니까? 예수님은 죄인들과 어울리셨습니다. 예수께서는 다들 침 뱉고 욕하는 죄인들과 어울리는 바람에 율법주의자들에게 온갖 미움을 받으셨습니다. 여러분이 혐오하고 계시는 동성애자와 같은 죄인을 위해 예수께서는 남들에게 미움을 받으신 것입니다. 그리고 자신을 미워하는 이들까지도 혐오하지 않으셨던 분입니다.

또 한 가지 드릴 말씀은 우리 모두가 죄인이라는 것입니다. 솔직히 이 글을 쓰는 저조차도 하나님 앞에서 '나쁜 놈'입니다. 한 찬양의 가사처럼 '선한 것 하나 없습니다'. 고백하자면 십계명도 지키지 못합니다. 저는 때로는 하나님보다 돈과 나를 더 사랑합니다. 때로는 교회 가기 싫어 미칠 노릇입니다. 부모를 공경하면서 살지도 못합니다. 때로는 남이 가지고 있는 여러 가지가 가지고 싶어 죽겠습니다. 그뿐 아닙니다. 저는 사람을 잘 용서하지 못합니다. 한쪽 뺨 맞고 다른 쪽 뺨 맞지 못하겠습니다. 맞으면 뒤에 가서 욕이라도 해야 직성이 풀립니다. 저는 성경적으로 봤을 때 죄인입니다. 모두가 그런 것 아니겠습니까. 성경대로라면 죄인이 아닌 이가 어디 있습니까? 오죽하면 바울이 <로마서>에 "기록된바 의인은 하나도 없나니"라고 고백했겠습니까?

교회에서 기도하시는 걸 들어 보면, 자신이 죄인이라는 사실은 모두가 인정하는 듯합니다. 그러나 상대를 혐오할 때는 그것을 망각합니다. 제가 보기에 누군가가 죄인이라고 '콕' 집어서 매일 혐오와 미움, 욕을 퍼붓는 것은 자신이 '의'라고 생각하는 행위입니다. 그것은 '자신의 의에 취한 것'일 뿐이지 의로운 것이 아닙니다. 옳고 그름의 기준이 왜 자신이 알고 있는 상식에 있는 것입니까?

제가 보기에 "동성애자이기 때문에 죄인인 것"이 아니라, "동성애자도 죄인인 것"입니다. 우리 모두는 하나님 앞에 부끄러운 사람입니다. 그런 부끄러운 우리에게도 예수님께서는 '극단적 혐오'를 보이시지 않으셨습니다.

저는 동성애자가 모두 에이즈 환자라는 둥의 주장에는 동의하지 않습니다. 설사 그렇다면 어떻습니까? 그들이 죄인이면 어떻습니까? 만약 그렇다고 할지라도 함께 손잡고 살아가야 할 이웃이 아니겠습니까? 예수께서는 '극혐' 대신 손을 내밀어 주신 분임을 다시 상기했으면 좋겠습니다. 무엇이 예수 정신인지를 되물어야 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 예수 정신은 결단코 상대에 대한 혐오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우리가 예수를 닮아 가는 것이 참 신앙이라고 저는 믿습니다. 부족한 글 읽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세훈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동성애 지지자들이 주로 하는 주장과 6가지 반박 동성애 지지자들이 주로 하는 주장과 6가지 반박
line 동성애, 개신교인이 많이 하는 질문과 8가지 답변 동성애, 개신교인이 많이 하는 질문과 8가지 답변
line 성경은 동성애에 관해 뭐라 말할까 성경은 동성애에 관해 뭐라 말할까
line 마태복음 8장과 동성애, 예수, 그리고 성경 해석 마태복음 8장과 동성애, 예수, 그리고 성경 해석
line 교리적 강렬함에 사로잡혀, 하느님이 허락한 사랑의 눈이 가려진 분들에게 교리적 강렬함에 사로잡혀, 하느님이 허락한 사랑의 눈이 가려진 분들에게
line 지금, 개신교가 동성애 반대에 힘 쏟을 만큼 한가한가요 지금, 개신교가 동성애 반대에 힘 쏟을 만큼 한가한가요

추천기사

line 권력과 주도권을 포기할수록 교회는 교회다워집니다 권력과 주도권을 포기할수록 교회는 교회다워집니다
line 그리스도교 신앙의 샘을 향해 떠나는 순례의 길잡이 그리스도교 신앙의 샘을 향해 떠나는 순례의 길잡이
line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기사 댓글 6
  • 이옥점 2015-06-29 08:37:31

    로마서에 보면 동성애를 죄라 하였고, 다른 것들도 죄라 하였고 그 죄의 댓가는 샇ㅇ이라 했음. 그리고 나중에 하나님의 심판이 기다리고 있음 그러니 죄를 짓지 맙시다 죄인 동성하지 맙시다. 다은 죄도 짓지 맙시다,   삭제

    • 이옥점 2015-06-29 08:22:34

      혐오스런 짓을 안해야 동정이라도 받지^^ 갖다 붙이기는 ㅉㅉ   삭제

      • 고재찬 2015-06-27 12:47:26

        정말 동성애자들을 사랑하신다면... 동성애를 하도록 도울 것이 아니라,
        회개하고, 예수님께 돌아오도록 도와야 합니다.
        동성애자들 중에도, 성령님을 마음에 모신 분들이 있다면... 성령께서 동성애를 싫어하신다는 것을, 왜 모를까요?
        자기들의 죄를 허락 받기 위해, 예수님을 긍휼하심을 이용하면 안됩니다.
        죄의 삯은 사망일 뿐입니다.(이건, 동성애자뿐 아니라 모든 인류가 마찬가지지만요)   삭제

        • 고재찬 2015-06-27 12:42:22

          요8장에 보시면, 예수님께서 간음한 여인을 돌로 치려는 사람들에게... "죄 없는 자가 돌로 치라"고 하셨습니다.
          그러나 또 한편으로는, 간음한 여인에게도... "다시는 죄를 범하지 말라"고 하셨습니다.
          동성애자들이, 차별 받아서는 안되겠지요.
          그러나, 한편으로는... 동성애는, 성경이 기록한 죄가 분명합니다.
          이들도 예수님이 말씀하신대로, 다시는 동성애의 죄를 범하지 말아야 합니다.
          동성애에 동의 하는 것은, 죄를 부채질 하는 것이 아닐까요?   삭제

          • 이옥점 2015-06-26 02:50:18

            동성애자들은 자꾸만 궤변/ 변명을 그만 하시오.   삭제

            • 이옥점 2015-06-24 23:01:43

              동성애자들을 품어야 하나, 동성애자들의 거리 축제는 막아야 한다. 이 것을 허용하면 동성애자들은 이 것을 계기로 더 큰 새력을 형성하여 기독교 개신교를 말살하려고 들 것이다. 그리고 동성애는 하나님 앞에 분명한 범죄이다. 하나님의 창조질서를 파괴하고, 하나님을 무시하는 처사이기에 결코 용납해선 안된다. 기독교인들은 총궐기 하여 이번에 저들의 못된 짓을 타도해야 한다. 총궐기 ^^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