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메르스 사태, 교회 할 일은 동성애와 음란죄 회개"
<국민일보> 칼럼, 대한민국은 소돔과 고모라, 전염병은 심판의 도구
  • 박요셉 기자 (josef@newsenjoy.or.kr)
  • 승인 2015.06.08 23:04

치사율이 약 40%로 알려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이 국내에 빠르게 퍼지고 있다. 이에 교회는 건물 전체를 소독하는가 하면, 예배당 입구마다 손 소독제를 비치했다. 교인들에게는 마스크를 착용할 것과 악수를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그런데 한 목사가 지금 상황에서 교회가 할 일은 이러한 예방 활동이 아니라 회개라고 강조하고 나섰다. 이경성 목사(대전명성교회)는 6월 6일 <국민일보> 목회자 칼럼에 실린 '메르스를 바라보며'라는 글에서, 교회가 할 일은 음란과 죄악의 길에서 떠나 겸손히 하나님께 나아가 회개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 목사는 전염병이 하나님의 심판의 도구라고 했다. 그 예로, 하나님이 이스라엘 백성을 이집트에서 탈출시킬 때 이에 불순종한 이집트에게 전염병을 내린 일과 다윗이 하나님을 무시하고 교만에 빠졌을 때 전염병으로 이스라엘 백성을 심판했던 사건을 소개했다.

칼럼에 따르면 오늘날 대한민국은 하나님의 심판 대상이다. 우리 사회가 하나님이 가장 싫어하는 음란과 동성애가 심각하기 때문이다. 이 목사는 어린이들과 청소년들은 인터넷과 스마트폰을 통해 음란물을 즐기고, 곳곳에는 불륜을 저지르는 러브호텔이 즐비하다고 했다. 6월 9일에는 서울시 한복판에 동성애 축제가 열리게 되었다며 대한민국이 소돔과 고모라가 되었다고 했다.

이 목사는 회개만이 살 길이라고 강조했다. 하나님만이 우리를 메르스에서 건진다고 했다. 메르스라고 하는 전염병 앞에서 교회가 가장 먼저 할 일은, 스스로를 격리하고 마스크와 세정제를 구비하는 일이 아니라 온갖 음란과 죄악의 길에서 떠나는 것이라고 했다. 겸손하게 하나님께 나아가 회개하라고 했다.

이 칼럼은 지난 6월 7일 <국민일보> 인터넷 사이트에서 삭제됐다. <국민일보>에 글을 삭제한 이유를 묻자, 온라인뉴스부 담당자는 "해당 글이 편집 방향과 맞지 않아 삭제했다"고 알렸다. 글을 올린 계기와 더 자세한 이야기를 듣기 위해 이 목사에게 연락했지만 이 목사는 미국 출장 중으로 연락이 닿지 않았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메르스 확산 속 주일 맞은 한국교회 메르스 확산 속 주일 맞은 한국교회
line 메르스가 하나님의 경고라고? 메르스가 하나님의 경고라고?

추천기사

line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line 사랑의교회 "공공도로 원상회복, 있을 수 없는 일" 사랑의교회
line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