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조용기 처남 김성광, 이영훈 고소
허위 사실, 명예훼손 명목 "이 목사, 교회 사 주기로 해 놓고 말 바꿔"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4.08.26 17:05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목사)에 300억 빚더미 교회를 팔려 했던 김성광 목사(강남순복음교회)가 지난 7월경 이영훈 목사를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목사는 이영훈 목사가 교회를 사겠다고 먼저 제안해 놓고, 상황이 불리해지자 언론을 동원해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자신의 명예도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측은 김 목사의 주장을 부인하며 공방을 벌이고 있다.

두 순복음교회의 갈등은, 교회 통합·인수 합의가 불발된 지난 2월 말로 거슬러 올라간다. 김성광 목사의 주장에 따르면, 강남순복음교회는 400억을 받는 조건으로 여의도순복음교회와 통합하기로 했다. 김 목사는 교회를 개척하지 않고, 양도한 교회 기물과 출석 교인에게 영향력을 행사하지 않겠다는 이행 각서도 썼다. 하지만 여의도순복음교회 재산분과위원회는 교회를 매입해야 할 명분과 재정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통합‧인수를 거부했다. 상황이 틀어지자, 김 목사는 일간지에 이영훈 목사를 비방하는 광고를 십여 차례 냈다. (관련 기사 : 빚더미 교회, 400억에 사 달라는 조용기 목사 처남)

그러자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오히려 강남순복음교회가 허위 비방 광고를 하고 있다는 기사와 광고를 기관지에 내며 맞섰다. 이영훈 목사가 발행인으로 있는 <순복음가족신문>은 지난 5월 4일, '한국교회를 욕보이는 강남교회의 행각'이라는 제목의 사설에, 일간지에 광고를 낸 것은 몰지각한 행동이며 교회를 욕되게 한다고 했다. 3월 23일 특집호에서는 "빚더미 교회 도왔더니 '사 가라' 생떼" 기사를 통해, 강남교회가 일간지에 낸 광고는 왜곡됐고, 과장이 지나치다고 비판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측의 맞불 행동에 발끈한 김성광 목사는 허위 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으로 이영훈 목사를 고소했다. 애당초 김 목사는 일이 뜻대로 진행되지 않을 경우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지난 3월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이영훈 목사와도 이야기됐는데, 일방적으로 해약됐다. (이 목사는) 그 점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여의도순복음교회 김창명 전 장로회장을 비롯해 총무국장, 홍보실 관계자를 차례로 불러 조사했다. 관계자들은 하나같이 김성광 목사가 먼저 제안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전 장로회장은 김 목사가 교회를 사 달라는 요청을 자신에게도 했다고 말했다. 홍보실 관계자는 김 목사가 이행 각서를 문제 삼지만, 정작 각서 안에는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이행해야 할 내용은 들어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뉴스앤조이>는 자세한 이야기를 듣기 위해 김성광 목사에게 연락을 취했지만, 김 목사는 취재에 응할 수 없다며 거절했다. 

   
▲ 지난 3월, 김성광 목사가 일간지에 낸 광고. 하단에는 "이영훈 목사 추종 세력들이 협박하고, 폭행하려고 해 피해 다닌다"고 나와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측은 근거 없는 주장이라며 일축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조용기 목사 처남 교회 300억 빚, 구세주는 어디에 조용기 목사 처남 교회 300억 빚, 구세주는 어디에
line 바람 잘 날 없는 여의도순복음교회 바람 잘 날 없는 여의도순복음교회
line 빚더미 교회, 400억에 사 달라는 조용기 목사 처남 빚더미 교회, 400억에 사 달라는 조용기 목사 처남

추천기사

line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가 예장통합 소속인 이상 세습금지법 지킬 의무·책임 있어" 총회 재판국
line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line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