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수협, 신축 교회에 교인 수 조작해 150억 대출
신도시 입주 예정 인구에 기독교인 비중 엉터리 계산해 신용 등급 상향 조정
  • 임수현 (hopesh@newsnjoy.or.kr)
  • 승인 2014.07.01 16:17

수협이 엉터리 심사로 교회에 150억 원 규모의 부실 대출을 해 준 사실이 적발됐습니다. 신용 등급별 최대한도인 100억 원 이상을 받을 수 없는 2등급 판정을 받은 A교회에 2008년, 교회 건축을 위해 신용 등급을 1등급으로 부풀려 대출해 줬습니다. <연합뉴스>는 수협이 기상천외한 수법의 부실 대출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수협은 신축 교회가 대규모 아파트가 있는 C신도시 부근에 지어져 부흥이 예상된다는 이유에서 이 같은 일을 벌였습니다. 2만여 명의 교인이 A교회로 유입될 거라 예상했는데 이는 C신도시 입주 예정 인구 10만 명에 2005년 통계청 자료인 기독교인 비중 18%를 곱한 값이었습니다.

교회 대출 규모가 가장 컸던 수협은, 지난해부터 교회 대출 연체율 증가로 마이너스 성장을 해 왔습니다.

바로 가기 : 수협, 교회 신도 수까지 조작해 부실 대출 <연합뉴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수현의 다른기사 보기

추천기사

line [통합9] 김삼환 목사 총회 깜짝 등장 "교단이 품어 달라"…명성교회 사태, 총회 기간 내 종결하기로 [통합9] 김삼환 목사 총회 깜짝 등장
line [합동4] 신학부 "성서한국·느헤미야·청어람·개혁연대 참여하려면 목사와 당회 지도받아야"(전문) [합동4] 신학부
line [합동1] "여성 안수 허하라" 교단 안팎 요구에도, 104회 총회 헌의안 전무 [합동1]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