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주사랑공동체의 베이비박스를 아시나요
복지 사각지대에 버려진 아이들 돌보는 교회
  • 임수현 (hopesh@newsnjoy.or.kr)
  • 승인 2013.11.27 16:31

베이비박스는 얼핏 들으면 유아용 침대 같기도 하지만 전혀 다른 의미입니다. 베이비박스는 유기되는 아기들의 안전을 위해 만들어진 철제 박스입니다. 우리나라에 단 한곳 서울 난곡동 주사랑공동체교회에 있습니다.

주사랑공동체교회 이종락 목사는 교회 대문 앞에 버려진 신생아가 저체온증으로 숨질 뻔한 일을 겪고 직접 베이비박스를 설치했습니다. <한겨레> 기자들이 취재를 위해 머문 20일간 베이비박스에 버려진 아이들은 18명이었습니다. 아이 곁에 육아 수첩과 편지, 초음파 사진이 놓여 있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취재진이 '희준이'라고 이름 붙여 준 11개월 된 아이는 상체에 비해 다리가 가늘어 장애 의심을 받았습니다. 희준이는 부모도 없고 출생신고도 되어 있지 않아 노숙인, 행려자들과 같이 '행려 의료 급여'를 사용해 검진을 받았습니다. 그나마도 입원실이 부족하고 설비가 갖춰지지 않아 제대로 검사를 받지 못했습니다.

베이비박스에 버려진 아이들은 교회에 계속 머무는 것이 아니라네요. 낯선 사람들 손에 이끌려 낯선 장소를 옮겨 다니는 버려진 아이들을 위해 우리는 무얼 할 수 있을까요.

바로 보기 : 벨소리 울리고…아기는 그 안에서 울고 있었다 <한겨레>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수현의 다른기사 보기

추천기사

line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line 사랑의교회 "공공도로 원상회복, 있을 수 없는 일" 사랑의교회
line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