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정성진 목사, 신임 투표 결과 재신임 확정
거룩한빛광성교회 담임목사 신임 투표, 97.43%찬성...6년간의 사역 평가하는 설문도 실시
  • 정한철 (diakonos@newsnjoy.or.kr)
  • 승인 2013.06.11 18:06

거룩한빛광성교회(정성진 목사)가 담임목사 신임 투표를 실시했다. 투표는 6월 9일 1~5부 예배에 출석한 20세 이상의 전교인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결과는 저녁 찬양 예배 시간에 발표했다. 출석 인원 4820명 중 찬성 4696(97.43%), 반대 67(1.43%), 무효 57(1.12%)로 정성진 목사의 재신임이 확정되었다.

신임 투표는 신임을 묻는 문항 외에 총 20개 문항의 설문 조사와 함께 진행되었다. 지난 6년간의 담임목사 사역을 성도들이 평가하도록 세밀하게 묻고, 교회 비전과 목표를 어떻게 실천했는지를 평가하는 질문 등을 설문지에 포함했다. 1주일 동안 전문가가 분석하여 조사 결과 보고서를 작성할 예정이며, 담임목사가 6년을 돌아보고 목회 방향을 설정하는 데 쓰이게 된다.

'한국교회 개혁 모델'을 5대 교회 비전에 포함하고 있는 거룩한빛광성교회는 당회장 6년 시무 후 신임 투표를 하도록 하는 정관을 두었다. 한국교회 개혁의 본을 보이기 위해 시무 장로 임기 6년 단임제, 원로목사제 폐지, 담임목사 64세 은퇴 등 개혁적인 내용 역시 교회 규약으로 정해 실천하고 있다. 이번 신임 투표는 두 번째로서 첫 신임 투표는 지난 2006년 6월에 있었으며, 당시 2523명의 유효 표 중 찬성 2429(96.27%)로 정성진 목사가 재신임을 받은 바 있다. 거룩한빛광성교회는 매주 평균적으로 성인(청년부 제외) 6400여 명, 영아부부터 청년부까지 교회 학교 3000여 명이 출석한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철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정성진 목사, "가난한 교회, 대형 교회 없이 모두 하나" 정성진 목사,
line 본이 되는 교회 찾기 "어렵네, 어려워" 본이 되는 교회 찾기
line 성질만 죽여도 교회 산다 성질만 죽여도 교회 산다

추천기사

line "나는 절대 동성애를 죄라고 말하지 않겠다"…반동성애에 목숨 건 한국교회, '존재에 대한 앎' 없어
line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line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세습금지법은 이미 사문화"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