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보류된 '조용기 목사 기하성 통합총회장 세우기'
법적 근거 없어…관련 법 만든 후 다시 논의하기로
  • 김은실 (hhh0124@newsnjoy.or.kr)
  • 승인 2013.01.08 16:49

조용기 원로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를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기하성) 통합총회장으로 추대하자는 안건이 보류됐다.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여의도와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서대문 통합을 맡은 통합추진위원회는 지난 1월 4일 조용기 목사를 만나 양 교단을 통합하고 조 목사를 통합총회장에 추대하기로 했다. 조 목사 주도 아래 교단을 하나로 만들자는 것. 그러나 기하성 여의도 측이 1월 7일 열린 실행위원회에서 조 목사의 통합총회장 취임 안건을 보류했다.

이영훈 기하성 여의도 총회장은 실행위원회에서 "조용기 목사님이 임시 통합총회장으로서 통합에 주력하겠다고 말씀하셨고, 나도 그 뜻을 인정한다"며 실행위원들에게 안건에 동의해 달라고 부탁했다. 실행위원들은 안건을 두고 1시간가량 토론했고 결국 보류했다. 일부 위원들은 "통합총회장을 뽑을 법적 근거가 없다"며 법을 먼저 만든 뒤에 다시 논의하자고 말했다.

두 교단 통합은 조용기 목사가 오랫동안 추진한 일이다. 지난 2008년 본격적으로 두 교단이 통합을 논의했으며, 2011년에는 통합추진위원회를 개설해 9개 합의 조항을 만들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해 말 조용기 목사가 배임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후, 서대문 측이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조 목사를 제대로 대우하지 않는다"고 비난하면서 두 교단 관계가 급격히 악화되었고, 여의도 측이 통합 중단을 선언한 바 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실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여의도순복음 교인들, 손봉호 교수 초대 여의도순복음 교인들, 손봉호 교수 초대
line 두 기하성, 조용기 목사 두고 갈등 두 기하성, 조용기 목사 두고 갈등
line 조용기 목사 일가 탓에 교회 재정 구멍 숭숭 조용기 목사 일가 탓에 교회 재정 구멍 숭숭
line 순복음교회, 조용기 목사 선처 탄원 순복음교회, 조용기 목사 선처 탄원
line 조용기 목사 검찰 출두 조용기 목사 검찰 출두

추천기사

line [별의별평 2019년 11월호] "주체적으로 신학하는, 끊임없이 반성하는 한 인간" [별의별평 2019년 11월호]
line 톨게이트 노동자들, '직접 고용' 요구하며 오체투지 "마음속으로 '주여', '주여' 외치며 기도했다" 톨게이트 노동자들, '직접 고용' 요구하며 오체투지
line 신학자이자 환경운동가였던 자크 엘륄, 21세기 '기후변화' 보며 뭐라 말할까 신학자이자 환경운동가였던 자크 엘륄, 21세기 '기후변화' 보며 뭐라 말할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