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김양선 목사, 불국사에서 기독교 보물 발견하다
나의 고대 동방 기독교 유적 답사기(2)
  • 성기문 (ksung65@chol.com)
  • 승인 2006.08.26 02:36

 

   
 
  ▲ 한국기독교박물관. (사진제공 성기문)  
 

오늘의 이야기는 숭실대학교에 있는 한국기독교박물관에서 시작하고자 한다. 이 박물관은 숭실대학교 사학과 교수로 재직하였던 김양선 목사(1907~1970)가 그동안 사재를 털어서 1967년 7월 21일에 개관했다. 그곳에는 한국기독교와 관련된 역사적 자료들(주로 경교·실학·천주교·신교·개화사들을 포함하는 한국기독교사 전반에 걸친 귀중한 자료와 유물들)이 전시되어 있다.

 

   
 
  ▲ 김양선 목사 동상. (사진제공 성기문)  
 

그 박물관이 개관할 때 김양선 목사가 설립자 겸 초대 관장으로 취임하였다. 김양선 목사는 일제시대에 항일운동을 하고 투옥을 당했던 신앙인이다. 김 목사는 1956년 <한국기독교 해방 10년사>에서 해방 이후에 장로교 총회의 신사참배 취소 결의 어디에서도 진정한 참회와 고백을 찾을 수가 없다는 비판을 하였다. 1958년 제43차 장로교 총회에서는 그의 책이 교단을 모독했다며 출판금지 결정을 내리기도 했다. 김 목사는 한국교회의 친일 청산 부재에 대한 비판을 한 기독교 역사학자로도 유명하다.

경주 혹은 불국사에서 발견한 보물들

사실 김양선 목사가 없었다면 나와 같은 기독교인들이 잠시 동안이라도 경교가 신라시대에 전래된 가능성 때문에 흥분과 설렘의 나날을 보낼 수 있었겠는가. 기독교가 한반도에 1000여 년 전에 이미 전래가 되었다니! 비록 이러한 흥분이 단지 젊은 날의 호기심으로 그치는 경우가 있더라도!

그러한 상황 속에서 내가 인터넷을 검색하던 중에 아주 놀라운 이미지 파일을 발견했다. 그 제목도 가히 충격적인 것이었다. ‘신라시대 기독교의 전래의 증거!’ 클릭을 해보니 얼마 전에 성황리에 끝난 KBS 역사드라마 <장보고>의 드라마의 전투 씬 중에서 염장과 한 병사가 싸우고 있는 장면이 캡처되어 있었다. 그 사진을 자세히 보니 한 병사가 목에 십자가를 걸고 있었다! 이러한 확실한 증거가 있다니. 신라시대에 기독교가 전래되었다는 전설이 사실이다니!

 

   
 
  ▲ 역사드라마 <장보고>. 병사의 목에 십자가 목걸이가 있다. (사진제공 성기문)  
 

그러나 현실은 그렇지 않다. 이 증거는 픽션이고 기껏해야 ‘옥의 티’의 항목에 들어갈 일이지 세상을 놀라게 할 만한 역사적인 발견은 아니다.

김양선 목사가 경주 혹은 불국사에서 귀한 보물들을 발견하기 전까지는 말이다. 김양선 목사는 주말에 숭실대학교 사학과 학생들과 전국 각지에 탐사 여행을 다녔다고 한다. 그는 경주 말고도 많은 곳을 답사하였고 유물을 발굴하였다.

그러다가 그가 1956년에 경주에서 통일신라시대의 경교 유물로 여겨지는 몇 가지 귀중한 보물들(돌십자가, 동으로 만들어진 십자무늬장식 2개, 마리아상)을 손에 넣게 되었다.

 

   
 
  ▲ 정교철제십자가. (사진제공 한국기독교박물관)  
 

 

   
 
  ▲ 마리아관음상. (사진제공 한국기독교박물관)  
 

 

   
 
  ▲ 돌십자가. (사진제공 한국기독교박물관)  
 

 

그리고 10년 후에 이러한 유물들과 여러 가지 방증과 몇 가지 역사적인 증거(통일신라시대의 능묘제도의 호석이 부조된 십이지상, 능묘 앞에 배치된 페르시아 무인상, 석굴암 전실양벽에 부조된 팔부신장 중 두개의 조상이 페르시아 무인상으로 되어 있는 것, 석굴 내벽에 부조되어 있는 십일면관음상, 십나한상 범천 및 제석천상의 의문[衣紋]과 샌들, 손에 든 유리관 등)에 근거하여 김양선 목사는 통일신라 시대에 경교가 전래되었음을 주장하게 되었다. 그로 인해서 김양선 목사는 대한불교조계종과 사학계와 심지어 일부 기독교계의 극심한 비난을 받게 되었다. 다음은 그와 관련된 <동아일보> 기사다.(1967년 8월 12일자, 5면)

 

   
 
  ▲ <동아일보> 기사. (사진제공 성기문)  
 

다음은 기사의 일부를 독자들을 위해서 적어보았다.

“景敎傳來의 核心인 物的資料는 그가 慶州에서 수집했다는 銅十字架와 마리아 像과 함께 佛國寺에서 얻은 石十字架. 1956년 암석위에 나타난 걸 주워 감정한 石十字架는 浮*塔과 石質이 같고 腐蝕度가 같다는데서 30년간 고고학에 종사한 그의 확신으로 羅代의 것으로 주장한다.”(주: *자는 식별이 안 됨)

그런데 문제는 이 유물들의 역사적 가치를 지지해 줄 만한 근거, 즉 이 유물들이 언제, 어디서, 어떤 경로로 발견되었는지는 여전히 의문으로 남는다. 김 목사와 함께 발굴에 참여했던 사람의 증언에 따르면, 그 돌십자가가 불국사의 우물터에서 발굴되었다고 한다. 하지만 김 목사가 어떻게 그러한 유물들을 발견하였는지를 기록한 문서는 김양선 목사 자신이 없애버렸다는 이야기만 들을 수 있었다. 사실 한국 기독교 역사상 가장 중요한 증거인 유물에 대한 발굴 경위가 남아있지 않다는 것은 매우 애석한 일이며 이상한 일이다. 이와 관련된 진실을 알았으면 한다.

경교가 당태종 9년(635년)에 하나의 공인된 종교로 받아들여졌는데, 그 때는 신라 선덕여왕시대며 고구려 영류왕 시대며 백제 무왕 시대였다. 이로부터 100여 년 후인 신라 경덕왕 10년(서기 751년)에 불국사가 창건이 되었다. 이 시기는 당 현종 때(712~756)다. 그 경내에서 경교 유물이 발견된 것이니 얼마나 놀랍고 충격적인 일이었을까. 그 이후로 이 일은 기독교인들에게는 꿈같은 사실(?)로, 불교도들의 경우에는 기분이 매우 나쁜 주장으로 남아있게 되었다.

<한국 기독교사 연구>에서 밝혔듯이 경주에서 발견된 유물이 “불교에 흡수된 기독교 유물로 생각된다”는 김양선 목사의 말은 무슨 의미일까? 말 그대로 불교와 유사한 형태로 제시된 기독교 유물이라는 의미일까? 지금도 숭실대학교의 한국기독교박물관에 보존되고 있는 유물들이 통일신라 시대의 것이라는 증거는 너무 박약하다. 당시의 불교도들이나 고고학자들의 견해처럼 일반적인 고대 형태로써의 십자가와 유사하지만 기독교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는 유물들일 수도 있다. 신라 시대에 경교가 전래되어 왜곡되었다는 말인가, 신라 불교가 경교의 형식을 흡수하였다는 말인가, 어떠한 이유로 불국사나 경주에 그러한 유물들이 선물이나 기념물 등의 형식으로 존재하게 되었는가는 아직도 쉽게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로 남는다.

그러므로 우리는 이와 유사한 유물들이 여러 개 국내에서 발견된다든지, 신라에 이러한 유물들의 존재를 입증 혹은 방증해줄 만한 문헌들이 발견된다든지, 삼국 시대(혹은 남북조시대)에 특별히 신라에 경교가 전래되거나 영향을 주었다는 더 명확한 증거들이 발견되기까지 기다려야 할 것이다.

 

   
 
  ▲ 일본 마리아관음상. (사진제공 성기문)  
 

마리아 관음상, 성모상의 정체에 대한 논란

십자가 형태로 생긴 유물들이 기독교의 유물이거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는 것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본다. 한반도 내에서만 문제지 중국과 만주 지역, 그리고 일본에서 무수한 십자가가 발견되기 때문이다. 그런데 소위 마리아 관(세)음상이라고 불리는 소상(小像)의 경우에는 어떤가? 사실 이것은 마리아관음상이나 성모상보다는 한 여인이 아이를 안고 있다는 점에서 성모자상이라고 불러야 더 합당할 것이다. 사실 이에 대해서는 그 이후로 오랫동안 더 자세한 연구가 진행되지 못했다. 사실 이 소상은 불교의 관음상(觀音像)으로 보기에는 어려움이 많다(이와 관련해서 지나가는 이야기지만, 초기에 관음상은 남성으로 묘사되었는데, 언제 무슨 이유로 여성으로 묘사되기 시작하였는가에 의문이 있다. 어떤 사람들은 관음보살의 여성화를 인도의 시바 등의 여신의 영향이라고 보는데 과연 그럴까라는 의문이 든다).

소위 성모자상의 문제는 그것이 불교의 관음상처럼 생기지 않았다는 점이며 관음상에서 일반적이지 않은 형태인, 어린아이를 안고 있다는 점이다. 현재에 남아있는 기독교적인 측면에서 이와 유사한 형태는 일본에서 발견되는데, 1638년 이후에 기독교에 대한 박해시대에 천주교인들(카쿠레 크리시탄)이 감시의 눈초리를 피하기 위해서 관음상과 같이 생긴 성모자상을 만들고 관음상인 것처럼 사람들을 속였다고 한다. 이는 비밀리에 자신들의 신앙을 유지하였던 성모관음상(Maria Kannon)에서 찾아볼 수 있다. 그러나 경주에서 발견된 성모관음상과 일본에서 많이 만들어진 성모관음상은 1000년 가까운 시간적인 간격이 존재한다. 

그러나 신라에 경교의 전래의 증거가 박약하다는 것이 한반도에 경교가 영향을 끼치지 않았다는 결정적인 증거는 되지 못한다. 그러기 때문에 우리는 직접적이고 결정적인 자료를 여전히 찾으며 나타나기를 기다리고 있다.

사실 당나라 시대에 경교가 한반도에 전래되었을 가능성에 대한 여전히 간접적인 증거는 있다. 삼국 시대를 지나 고구려와 백제가 멸망한 후에 성립된 신라와 발해의 남북조 시대에 발해의 고토에서 발견된 경교 유물들은 이 시대에 이미 경교가 한반도에 중대한 영향을 끼쳤을 가능성을 시사해준다. 특히 솔빈부 아브리코스 절터에서 십자가가 출토되었다.동경 용원부가 있었던 현재의 중국 훈춘의 한 사찰에서 발견된 십자가를 목에 걸고 있는 형태의 삼존불상(三尊佛像)의 존재도 그러한 가능성의 증거로 이해할 수 있다.

불행하게도 이 삼존불상의 경우에는 일제가 만주(괴뢰)국을 세우고 중국을 지배하던 시기에 불상 자체가 일본으로 반출되었다고 한다. 현재 훈춘의 박물관에는 그 사진만이 진열되어 전시되고 있다고 한다.

 

   
 
  ▲ 훈춘 삼존물. (사진제공 성기문)  
 

성기문/  말씀발전소 대표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기문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신발 끈을 묶고 먼 길을 떠나다 신발 끈을 묶고 먼 길을 떠나다

추천기사

line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line 사랑의교회 "공공도로 원상회복, 있을 수 없는 일" 사랑의교회
line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기사 댓글 11
  • estoy bien 2006-08-31 08:26:37

    근거가 딱이 있는 것도 아니고, 오래 전에 전래됐을 가능성에 집착하다 보니 무리한 얘기를 꺼집어 낸 것으로 보입니다. 아니라고 단정할 수는 없지만, 현재 자료로 억측(?)하는 건 좋지 못 하다는 느낌이 듭니다.   삭제

    • 이상훈 2006-08-31 01:02:48

      필자 자신도 증거가 너무나 빈약하다고 누차 말하고 있는데 왜이리 딴지 거시나요? 당신의 글을 읽노라면 자신 지식의 얕음으로 인한 해소하지 못한 의문을 가진 사람의 스트레스를 항상 느끼곤 하는데...백과사전식 지식의 나열 이외에 쓸 수 있는 것이 무엇이 있습니까?
      이러지 마시고 차리리 자신의 논문을 하나 써서 뉴조에 기고 한번 하시는 것이 좋지 않을까요.   삭제

      • 아나키스트朴 2006-08-30 04:14:32

        신라가 당나라와 연합을 해서 고구려를 잡습니다. 문제는 이후에 연합은 깨지고 신라는 당이랑 전쟁을 합지요 자 그럼 수입의 경로가 당나라라고 한다면 신라 입장에서 적국의 문물(?) 포용해서 수용 했다고 납득이 가는 설명이 되겠습니까? 왕조 시대에서 종교란게 어떤 의미인지 알고 나서 "보물" 타령을 하시는 겐지 정녕 궁금합니다.   삭제

        • 아나키스트朴 2006-08-30 03:59:09

          보고 싶은 것을 보고자 하는 마음이야 십분 백분 이해하겠지만, 영향을 받았다면 몰라도 영향을 주었다는 것은 그닥 설득력이 없는게 현재의 현실 입니다.

          차라리 지구 역사는 5,000년밖에 안 됐다고 우기는 "창조과학회"나 찾아 댕겨 보심이 어떨까요? 조선의 이씨왕 조차도 "천제"라는걸 올렸다는 우리네 문화 라는데 이젠 제발 좀 그만 합시다.   삭제

          • 아나키스트朴 2006-08-30 03:51:20

            그 무렵에는 말이죵 히타이트의 철검 때문에 문명은 동에서 서로 이동했다가 아닌
            서에서 동으로 이동 했다고 하는게 일반적인 정설이였걸랑용 그러던게 근세기 들면서
            남부시베리아에서 독특한 문화를 가졌음을 이야기 하는 유물과 유적들이 대량 발굴 되면서
            낭패~~ ㅡㅡㅋ




            유대문화가 영향을 끼쳤다기 보다, 유대문화가 타문화에 엄청난 영향을 받았다는 증거가
            훨씬 많은 오늘날 현실, 문제는 수메르나 여하 민족들의 문화를 발굴하며 아연실색하게 된 오늘날 기독교 사회이지만 그 아연실색에 대한 자금을 댄건 기독교 걸랑용 .ㅡㅡㅋ

            바벨탑이란게 알고보면 지그라트를 보고 침소봉대한 유대 얘들의 조크란걸 안것처럼   삭제

            • 아나키스트朴 2006-08-30 03:44:16

              후손이라고 주장을 했었기 때문 입니다. 엄청 났었습니다. 우리 민족은 애초부터 유대 민족의 갈래다 선민이다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런 짓이 아직도 되풀이 되고 있는걸 보니 참 어이가 없습니다. ... 없어 ~~~   삭제

              • 아나키스트朴 2006-08-30 03:41:56

                처음 한단고기 라는 이 책은 일본인 역사하자 기시마노보루라는 사람이 번역을 하였습니다. 당시 일본총리는 이 책에 대해 극찬을 하였고 덕분에 이병도 같은 이들에 의해 꾸려져 가던 당시 국내 강단 사학계에서는 앞다투어 이 책을 전공서적 정도의 취급을 했었드랬습니다. 어느 정도 센세이션 했냐 하믄 일본에서 정식 수입도 안된 이 책의 해적판이 교보문고에서 당시로서는 꽤나 비싼 값에 팔렸을 정도니 말입니다. 통상 우리 역사라고 하면 미신 취급화 하는 경향이 있는 한국 기독교 사회에도 이 책은 대단한 영향을 줬습니다.

                왜 그러냐구요???

                기시마 노보루는 당시 우리민족과 일본민족이 머어언 중동에서 이주한 셈계어족의   삭제

                • 아나키스트朴 2006-08-30 03:37:01

                  조선시대 이씨왕조는 알고보면 불교도 아니요 유교도 아닌 기독교 왕조 였다 주장하는게 낫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ㅡㅡ;   삭제

                  • 아나키스트朴 2006-08-30 03:35:31

                    에페소스 공의회에서 이단으로 선고된 콘스탄티노플의 주교 네스토리우스가 주창한 그리스도교 일파의 중국 명칭.







                    본문
                    대진경교(大秦景敎)라고도 한다. 431년에 추방된 네스토리우스 일파는 시리아를 거쳐 이란 지방에 정착하였다. 그 뒤 페르시아 사산 왕조 때 조로아스터교의 핍박을 받았으나 국왕의 비호를 받아 존속하면서 교세를 넓혔다. 중국에는 635년(태종 9)에 대진국(大秦國:로마) 사람 아라본(阿羅本) 일행이 당(唐)나라의 수도 장안(長安)에 도착하여 선교한 데서 비롯된다. 명칭에 대해서는 여러 설이 있으나, 781년에 건립한 대진경교유행중국비(大秦景敎流行中國碑)에 “진상(眞常)의 도(道)는 현묘(玄妙)하여 이름짓기 어려우나 그 공용(功用)이 소창(昭彰)함을 보아 감히 경교(景敎)라고 칭한다”라고 한 데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전래된 뒤 15년부터 약 50년 동안 번성했는데, 이는 국교라 할 수 있는 도교(道敎)에 기생했을 뿐만 아니라 당과 페르시아의 친선관계가 두터웠기 때문이었다. 그 후 송나라 때에 이르자 거의 잊혀졌고, 원말명초에 이르러서는 완전히 소멸된 것으로 보인다.   삭제

                    • 아나키스트朴 2006-08-30 03:32:52

                      십자가가 그리스도의 상징으로 쓰이고 있는 것은 그리스도가 모든 사람의 죄를 대속(代贖)하기 위하여 십자가에 달려 죽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십자가는 그리스도교가 출현하기 훨씬 전에 고대민족 사이에서 종교적인 상징으로 쓰이고 있었다.

                      예를 들면, 바빌로니아인(人)이나 칼데아인은 하늘의 신인 아누(Anu)의 상징으로서 등변십자가(그리스식 십자가)를 사용하였고, 고대 이집트인은 영생의 상징으로서 바퀴가 달린 십자가를 사용하였다. 또 그리스신화에서는 아폴론신(神)이 십자형의 홀(笏)을 가지고 있고, 게르만신화에서는 토르신(神)이 십자 모양의 해머를 가지고 있다.

                      인도에서는 옛날부터 '만자(卍字:범어로 Zrivatsa:갈고리형 십자가)'가 사용되었고, 힌두교에서는 오른쪽 어깨가 올라간 갈고리형 십자가가 가네사(ganesa)라 불리는 남성적 원리를 상징하였으며, 그 변형인 왼쪽 어깨가 올라간 갈고리형 십자가인 사우바스티카(sauvastika)는 칼리(kali)라 불리는 여성적 원리를 상징하였다.

                      그밖에 십자가는 고대 페르시아인·페니키아인·에트루리아인·로마인, 갈리아 지방이나 브리타니아의 켈트족, 멕시코·중앙아메리카·페루 등지의 주민 사이에 널리 종교적 의의를 가지고 사용되어 왔다. 그 때문에 일부 학자는 십자가를 남근(男根)의 상징이라고 주장하기도 한다.   삭제

                      1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