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김홍도 목사, 쓰나미 사건 '하나님 안 믿은 결과'
"주일날 놀러가니 그런 화 당해, 믿으면 아멘"…"푸껫은 음란, 방탕 죄 짓는 곳"
  • 이승규 (hanseij@newsnjoy.or.kr)
  • 승인 2005.01.11 19:40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 금란교회 김홍도 목사가 최근 주일예배에서 동서남아시아에 닥친 지진해일이 하나님의 심판이라는 느낌을 주는 발언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뉴스앤조이
 

동·서남아시아에 일어난 해일로 인해 우리나라는 물론 전 세계가 힘을 합해 피해 복구에 힘을 쓰고 있는 가운데, 김홍도 목사(금란교회)가 최근 동·서남아시아에 일어난 지진해일이 "하나님의 심판"이라는 느낌을 주는 발언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김홍도 목사는 1월 2일 새해 첫 주일 예배 때 '하나님 사랑 나라 사랑 영혼 사랑'이라는 설교에서 약 2분 동안 지진해일로 고통 받는 인도네시아와 푸껫·인도 등을 거론하며 이 지역이 힌두교도들이 창궐한 지역이며, 그리스도인들을 많이 죽였던 곳이라고 말했다. 김 목사의 말을 종합하면 이들 지역이 그리스도인들을 박해한 역사가 있기 때문에 지진해일의 피해를 입었다는 것이다.

김 목사는 설교 중간쯤 "양 모 박사가 자신에게 전화를 해 지진해일이 하나님의 심판"이라고 말했다는 전화 내용을 소개하며 "8만 5천 명이 사망한 인도네시아의 아체라는 곳은 2/3가 모슬렘교도들이고, 반란군에 의해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죽임을 당한 곳이다"고 말했다.

김 목사는 이어 "태국의 푸껫이라는 곳은 많은 구라파(유럽) 사람들이 와서 향락하고 마약하고 음란하고 죄 짓는 장소"라며 "제대로 예수 믿는 사람이 교회 안 나가고 그런데 가서 음란하고 방탕하고 죄 짓겠느냐. 예수 제대로 믿는 사람은 주일날 안 놀러가"라고 주장했다.

또 "인도의 첸나라는 곳에서는 3~4만 명의 사람이 죽었는데 그곳은 힌두교도들이 창궐해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죽고 예배당이 불탔던 곳"이라고 말했다. 김 목사의 이런 주장에 교인들은 '아멘'으로 답했다. 그러나 김 목사는 마지막에 "그들을 불쌍히 여기고 도와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공산화될 바에 차라리 죽는 게 낫다?

국가보안법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다. 김 목사는 특유의 공산주의론으로 국가보안법이 폐지되면 우리나라는 자연히 공산화가 된다고 했다. 또 "북한 주민이 한 달에 천 명씩 중국으로 넘어왔다 다시 잡혀 들어간다"며 "그렇게 하다 살아남은 것들(새터민을 지칭)이 남한으로 넘어오기도 한다"고 말했다.

또 "빨갱이들이 그렇게 국보법을 통과시키려고 하지만 2월로 미뤄졌다"며 "계속 기도하면 (국보법이) 통과되지 못한다"고 교인들을 독려했다.

다음은 김홍도 목사 관련 발언 전문이다. 
 

 

지진해일 피해 관련 발언 

어제 그제 양 모 박사라는 분이 전화를 했어요. 자기는 텔레비전 설교에 나오는 말씀을 통해 은혜를 많이 받는 사람이라며 말하기를, 지금 서남아시아에 해일과 지진으로 뭐 10만 명이라고 하지만, 그게 20만 명 30만 명 될지 몰라요. 그게 우연히 아니라는 겁니다. 그게 왜 그러냐. 하나님의 심판이라는 거예요.

가령 8만 5천명이나 사망한 인도네시아 아체라는 곳은 2/3가 모슬렘교도들이고 반란군에 의해서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죽임을 당했어요. 학살당한 곳이에요. 3~4만 명이 죽은 인도의 첸나라는 곳은 힌두교도들이 창궐한 곳인데,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죽고 예배당이 불탔어요.

태국의 푸껫이라는 곳은 많은 구라파 사람들이 와서 향락하고 음란하고 마약하고 죄 짓는 장소로 쓰여집니다. 생각해보세요. 여러분 제일 기뻐하는 명절이 크리스마스고 또 중요한 게 주일인데, 제대로 예수 믿는 사람이 여러분 교회 안 나가고 그런데 가서 음란하고 방탕하고 죄 짓겠어요.

푸껫에 구라파 사람들이 많이 왔다가 죽었는데 예수 제대로 믿는 사람은 하나도 안 가. 혹시 또 그렇다면 하나님이 특별히 건져주시지. 믿으시면 아멘하세요 (아멘). 제대로 예수 믿는 사람이라면 그런데 성탄절 주일에 놀러가겠어요.

그러니까 여러분 주일 하나 제대로 지킬 때 재난 사고도 막아주실 줄 믿습니다. (아멘) 그러나 그 사람들이 잘못됐다는 것이 아니구요. 잘못됐다기보다 그 사람들이 그렇게 재난을 당한 것에 대해 잘됐다고 생각하면 안 되고 우린 그들을 불쌍히 여기고 돕는 일을 해야 됩니다.

국가보안법 발언 관련

지금 우리나라는 건국 이래 최대의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안보면에서, 경제면에서, 교육면에서 위기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특별히 이제 국가보안법 폐지되면 이 나라는 자연히 공산화됩니다. 그전 같으면 사형선고를 받고 종신형을 받아야 될 이 빨갱이들이 국회에 다수로 들어와 있어요.

이 법을 통과시키려고 공산당에 입당한 사람까지 청와대에도 들어가 있고, 그러나 그렇게 통과시키려고 하지만 2월로 미뤄진 것 보면 계속 기도하면 통과되지 못할 줄로 믿습니다. (교인들 아멘) 다른 건 다 좋아요. 그러나 공산화되면 어떻게 해요. 북한에서 1년에 100만 명 씩 굶어 죽어. 한 달에 천 명씩 중국으로 넘어왔다가 북한으로 다시 잡혀서 공개처형당한대요.

그러다가 살아남은 것들이 우리나라에 오기도 하죠. 무신론 유물론 사상이기 때문에 교회 다 때려 부쉈지. 북한에 교회가 남아있어요. 다 가짜 목사고 가짜 신자지. 유물론, 무신론 사상 때문에 교회는 다 파괴되고 크리스천들은 죽거나 감옥에 가야 되고, 강제노동수용소에서 죽는 것만 못한 학대를 받아야 합니다.

인권이 있습니까. 그런데 이 미친 놈들이 말이야. 국가보안법 통과해야 된다고 자유주의 신학에 물든 목사들까지도. 기가 막혀요, 기가 막혀 무슨 일이 있어도 공산화는 차라리 죽는 게 나요. 죽는 게. 여러분 믿으시면 아멘 하세요. (아멘) 진짜 믿어요?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규의 다른기사 보기

추천기사

line 예멘인 '가짜 난민'이라는 '가짜 뉴스' 예멘인 '가짜 난민'이라는 '가짜 뉴스'
line 예멘 난민에 대한 성경적 해석 예멘 난민에 대한 성경적 해석
line 20세기 '세계' 기독교를 만든 사람들 20세기 '세계' 기독교를 만든 사람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