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후원하기 뉴스앤조이 사랑방 목회멘토링사역원 소식지 뉴스앤조이 페이스북 목회멘토링사역원 좋아요 top

뉴스앤조이

[꿈마실 3기] 토론토, 2박 3일은 너무 짧았다
[꿈마실 3기] 뉴욕에서 보낸 첫 5일
"화려한 성공담 대신 처절한 실패담 나누자"
목사 자녀 13명, 미국 여행 시작하다
한교연, 부천 여중생 사건에 대국민 사과
사회 선교 센터 '길목협동조합' 사무국장 채용
교회협 "북의 광명성 발사, 남의 사드 배치 모두 평화 위협"
신에게 부여 받은 특권, 자유의지
빚내는 청년에게 빛나는 희년을
'번역료 연체' 로고스, 번역가‧독자에게 사과
[인터뷰] 토스트로 사람들과 소통한 기독 청년 이준형
[인터뷰] 고정관념 깨부수는 태권도 선교사 박상현
[인터뷰] 평화를 위해 감옥 택했다
1868년 한국에 온 첫 미국 선교사
초대 한국교회를 상징하는 동물은?
한국 초기 개신교는 유교와 어떻게 공생했을까
한국 개신교인의 첫 옥중 체험 수기
소송 끝나고 불붙은 오정현 목사의 '목사 자격'
오정현 목사 반대하는 교인 무더기 제명
오정현 목사 위임목사 무효 확인 소송 '기각'
버니 샌더스 "정의란 받고 싶은 만큼 대접하는 것"
친동성애 미국장로교회 외면하는 교회들
차세대 리더 마크 드리스콜 목사 교회 개척
"개성공단 폐쇄, 남북 협력 최후 보루 끊은 것"
아파트 비리에 맞서 싸우는 기독인 남기업 소장
블랙홀 같은 노량진에서 벗어나고 싶다
<뉴스앤조이> 설 인사 드립니다
목회자 가정 위한 사역, 하고 싶습니다
다시 <뉴스앤조이>에 발을 내딛습니다
<뉴스앤조이>, 강도현 발행인 체제로 새출발
<뉴스앤조이> 300 동역 교회를 찾습니다
등록번호:서울아00275 | 등록연월일:2006.10.18 | 제호:e뉴조 | 발행인 : 강도현 | 편집인 : 김종희
우)04309 서울 용산구 청파로47길 52 명신프라자 6층 뉴스앤조이 | 편집국 070-7872-2342 사역국 02-744-4116 Fax. 0505-847-4115
Copyright 2000-2015 뉴스앤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njoy.or.kr
엔디소프트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