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후원하기 뉴스앤조이 사랑방 목회멘토링사역원 소식지 뉴스앤조이 페이스북 목회멘토링사역원 좋아요 top

뉴스앤조이

"드라마를 통해 처음으로 '사랑한다'고 말할 수 있었다"
[좌담] 개척 7년, 이웃 교회와 '동행' 택한 40대 목사들
목회자 부모와 자녀, '대화가 필요해'
'본문'과 '회중', 좋은 설교자가 존경해야 하는 두 가지
사기죄' 확정 신현옥 목사, <뉴스앤조이> 대표·기자 고소
SFC출판부 편집장 사임, 이유는 '정통 개혁주의' 어긋난 책 출판
예장통합, '세습', '성범죄', '표절' 다룬 목회자 윤리 지침안 발표
독점적 권위주의 옹호하는 대형 교회, 그 해답은?
100억 년 전 과거가 보이는데 우주 나이가 1만 년?
성도들의 신뢰는 과연 목회의 '프리 패스 카드'일까?
[인터뷰] '배당금 교회' 목사, "초대교회가 롤 모델"
[인터뷰] 김영봉 목사가 '동성 결혼' 설교한 이유
[인터뷰] 소강석 목사의 광폭(廣幅) 행보, 그 이유는?
'사랑칼'을 든 여름 성경학교
그대 내 맘에
"하나님 수도 없이 나를 실망시킨 적 있으시며~♬"
저 솔직히 말하면, 하나님이 싫어요
그럼 '전병욱 목사 성 중독 치료비'라고 썼어야 했나?
홍대새교회, "전병욱 목사는 성 중독자 아냐"
동도교회 반대파, 3억 받고 교회 떠나기로
메노나이트 대학 두 곳, 결혼한 동성애자에게 교수직 개방
148년 된 미국 교회 건물이 헐리는 까닭
미국 무슬림 단체들, 불탄 교회 위해 1억 모금
"지금 저 안은 교회" 발언에 한국교회 1,000만 성도 분개?
"교회에서 집단 혼음", '세 모자 사건' 진실은…
이슬람교인들이 데모하고 교회 십자가를 뜯어냈다?
<뉴스앤조이> 사무 간사(파트타이머) 채용
미국에 계신 길동무들께 소식 전합니다
<뉴스앤조이> 300 동역 교회를 찾습니다
등록번호:서울아00275 | 등록연월일:2006.10.18 | 제호:e뉴조 | 발행인 겸 편집인 : 김종희
우)140-132 서울 용산구 청파로47길 52 명신프라자 6층 뉴스앤조이 | 편집국 070-7872-2342 사역국 02-744-4116 Fax. 0505-847-4115
Copyright 2000-2015 뉴스앤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njoy.or.kr
엔디소프트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