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4.17 목 23:29 | 뉴스앤조이를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사랑의교회, 정삼지, wcc
기사검색자세히버튼
자본주의에 찌든 기성세대, 인간성 말살...부활절 맞아 한국교회 회개해야
자기만 살겠다고 나온 선장은 사망의 바다에 침몰해 가는 세상은 아랑곳하지 않고 자신의 잇속만 채우며 자기 살길만 찾는 교계 지도자들과 자체 교회 몸집 불리기에만 몰두하는 한국교회의 모습을 연상케 한다. 부활절을 맞이하면서...한국교회가 재 속에 앉아 회개하고 새로워져야 한다. (박영돈)
'신천지 요한계시록 해석 해부하기' USB메모리 출시황명열
<뉴스앤조이>가 취재기자 2명을 뽑습니다김종희
주여, 저들의 고통의 부르짖음을 들으소서이국진
정신적인 암초에 걸려 좌초된 한국 사회
<뉴스앤조이>, 긴급 대책 회의를 열다김종희
세월호 침몰 사건에 집중하겠습니다
기적이 일어나길성서한국
[기도] 실종자 무사 귀환을 간절히 기원합니다
밤에는 대리운전 낮에는 택배 일하는 목사한경민
[기획3] 일과 목회, 두 마리 토끼 쫓는 목사들박요셉
[기획2] 교회법이 목회자 이중직 금지한다?정한철
[기획1] 생활 전선으로 떠밀리는 목회자들이용필
6월 23~25일 제2회 신학생 멘토링 컨퍼런스 개최김재광
'분립' 결의한 평양노회, 사실은 '분열'구권효
소란 많은 예장합동 평양노회, 둘로 나뉘나구권효
사업이 곧 선교, BAM 사역자들 한자리에 모인다한경민
야근 없는 <뉴스앤조이>, 상상이 되시나요?김종희
예장고신, 한기총 탈퇴 확정한경민
부활절 연합 예배, 양극화 해소 위해 기도한다 이용필
테러로 남편을 잃었지만...박여진 사모의 꿈송주열
존 파이퍼의 조용기 비판이 공허한 까닭은? 김기대
존 파이퍼, "조용기 목사 범죄는 그리스도 욕보인 것" 정한철
제자교회 공동의회 6월로 연기 이용필
예장합동 임원회, 제자교회 공동의회 연다 이용필
병역거부 기독인과 평화운동가 송강호의 만남 에큐메니안
법원 "전용재 목사, 감리회 유지재단 이사장 아니다" 심자득
"정의를 외친 촛불교회, 이미 승리자!" 고수봉
담임목사 권한 강화, '유신헌법'인가구권효
목사·당회 권한 키워 사제주의로 회귀할 건가구권효
정부 '종교인 과세 수정안' 반응 엇갈려 송주열
시온교회 목사, 설교 '통째로' 베끼고 '인용' 발뺌구권효
[만평] '표절' 아니고 '인용'이라니깐요배민경
건축 강행 대신 소통 선택한 교회한경민
자칭 성령? 동도교회 담임목사, 황당한 이단 시비구권효
룻은 예뻤을까? 보아즈는 몇 살이었을까배선영
사랑의교회, "강남 예배당 쓸 때마다 100만 원"구권효
사랑의교회, 갱신위원회 내쫓기 착수구권효
사랑의교회 강남 예배당, "나가라" vs "지킨다"구권효
기독교 보수 세력 등에 업은 이혜훈 예비 후보장성현
경기도지사 선거 후보는 모두 기독교인장성현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 경선은 개신교인 각축장장성현
지방선거 앞두고 유권자 선택 돕는 기독 NGO박요셉
'말씀과 함께' 역사·시가서 연구 과정
스트레스 날려 버린 3주간의 여행
김경호 목사와 함께하는 성서학당
목회자 멘토링 컨퍼런스 2.24~26
백일조 운동에 동참해 주십시오
개신교, 제품이면 '출시 불가'
'말 따로 삶 따로' 한국교회
3번의 학사 경고, 제적 처리만 남았다
한국교회 신뢰도, 바닥 친 후 오르려나
성인 10명 중 2명만 한국교회 '신뢰'
여객선 사고에 대한 목회 서신(감리회)
여객선 침몰 사고 위로 서신(기장)
여객선 침몰 사고 긴급 성명(한교연)
부활절 남북 공동 기도문
국가조찬기도회 대한 성서한국의 성명
다시 살펴보는 성서 해석의 전 과정
성서 해석 위한 단어 연구법
성경 해석에서 구문 분석의 중요성
문맥! 문맥! 문맥! 본문 맥락 살피기
본문 역사적 배경 연구가 미치는 영향
교회재정건강성운동 바로 가기
세금과 교회, 외길에서 마주치다
교회 '재정 운영 원칙'이 필요하다!
돈 좋아하는 교회, 회계감사는 받나
교회가 누리는 세제 혜택 타당한가
'블로그' 하는 크리스천
'네피림'과 목련의 흰빛 생각 (차정식)
남존여비의 여덟 계명
(류호준)
'힐링 담론'이 지나간 뒤 골목길에서 (김진호)
회사소개 후원안내광고안내뉴스앤조이책방협력단체사업제휴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구독주소변경
하단로고 등록번호:서울아00275 | 등록연월일:2006.10.18 | 제호:e뉴조 | 발행인 겸 편집인 : 김종희
우)150-037 서울 영등포구 국회대로 640 준빌딩 4층 | 편집국 070-7872-2342 사역국 02-744-4116 Fax. 0505-847-4115
Copyright 2000-2012 뉴스앤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njoy.or.kr 엔디소프트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