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후원하기 뉴스앤조이 사랑방 목회멘토링사역원 소식지 뉴스앤조이 페이스북 목회멘토링사역원 좋아요 top

뉴스앤조이

[꿈마실 3기] 뉴욕에서 보낸 첫 5일
"화려한 성공담 대신 처절한 실패담 나누자"
목사 자녀 13명, 미국 여행 시작하다
양진일 목사의 '말씀과함께' 오디오북 출시
한교연, 부천 여중생 사건에 대국민 사과
사회 선교 센터 '길목협동조합' 사무국장 채용
사면 못 하는 사면위원회?
빚내는 청년에게 빛나는 희년을
'번역료 연체' 로고스, 번역가‧독자에게 사과
디트리히 본회퍼 <윤리학> 강해
[인터뷰] 토스트로 사람들과 소통한 기독 청년 이준형
[인터뷰] 고정관념 깨부수는 태권도 선교사 박상현
[인터뷰] 평화를 위해 감옥 택했다
초대 한국교회를 상징하는 동물은?
한국 초기 개신교는 유교와 어떻게 공생했을까
한국 개신교인의 첫 옥중 체험 수기
개항장과 서울에 방문한 첫 개신교 선교사
오정현 목사 반대하는 교인 무더기 제명
오정현 목사 위임목사 무효 확인 소송 '기각'
축복교회 매각 사태, 혼돈 속으로
버니 샌더스 "정의란 받고 싶은 만큼 대접하는 것"
친동성애 미국장로교회 외면하는 교회들
차세대 리더 마크 드리스콜 목사 교회 개척
블랙홀 같은 노량진에서 벗어나고 싶다
"어버이연합이 죽으라 해도 여러분이 있기에 견딥니다"
ㄱ택배 주선우 씨 사망 사건, 응답할 자 누구인가
<뉴스앤조이> 설 인사 드립니다
목회자 가정 위한 사역, 하고 싶습니다
다시 <뉴스앤조이>에 발을 내딛습니다
<뉴스앤조이>, 강도현 발행인 체제로 새출발
<뉴스앤조이> 300 동역 교회를 찾습니다
등록번호:서울아00275 | 등록연월일:2006.10.18 | 제호:e뉴조 | 발행인 : 강도현 | 편집인 : 김종희
우)04309 서울 용산구 청파로47길 52 명신프라자 6층 뉴스앤조이 | 편집국 070-7872-2342 사역국 02-744-4116 Fax. 0505-847-4115
Copyright 2000-2015 뉴스앤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njoy.or.kr
엔디소프트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