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유일신’과 ‘삼신론’ 비교
esus 2013-12-24 19:23:45 | 조회: 7214





비교 된 유일신론과 삼위일체



삼: 삼위일체 신관

유: 유일신 신관



삼위일체론이 신성(神性)에 대한 성경의 가르침과 어떻게 다른가를 분명하게 이해하기 위하여, 다음의 대조표를 만들었다.





1).

: 한 하나님 안에 세 인격들이 있다. 즉 하나님의 본성 안에 세 개의 본질적인 구별이 있다. 하나님은 성 삼위일체다.



“삼위”란 뜻은 “세 인격들”을 의미하는 것으로 곧 “세 분”으로 정의된다. 성경 어디에도 “세 분”이 계심을 설명하는 성경 구절이 없음으로 <그러한 성경 구절을 찾아 인용할 길>이 없다.



: 그의 본성 안에 본질적인 구분이 없는 한 하나님이 계신다. 그는 인격들의 복수성이 아니시고, 그에게는 나타나 심들. 역할들, 칭호들, 또는 인간에 대한 관계들이 있다. 더욱이, 이것들은 셋에 제한되지 않는다.



마28:19 그러므로 너희는 가서 모든 족속으로 제자를 삼아 아버지 아들 성령의 이름으로 침례를 주고 ---



어떤 사람들은 위의 성구를 내 보이며 “봐라,
아버지아들 성령이 있지 않는가?”라고 어깨를 편다.



많은 착각이다.

이는
한 하나님이 여러 모양으로 역사하심을 나타냈을 뿐이다. 많은 ‘목사’(성경에 없는 직분)란 직을 가지고 사람들이 예를 든다.
많은 착각이다.



어떤 사람이 “집에서는 ‘
1 아버지’가 되고, 직장에서는 ‘2 사장’이며, 골프장에 가서 골프 코취에게 골프를 배울 때는 ‘3 학생’인 것처럼 ----하나님은 ---- 그래서 하나님 안에 세분이 계신 것입니다. 곧 삼위의 하나님(일체)이십니다.”라고 선포한다.



그 <어떤 사람>은 집에 가면 그의 아버지에겐 “4 아들
”이 되고, 누나에겐 ‘
5 동생’이 되며, 옆집 사람에겐 “6 이웃”이 되고. 수퍼 마겥에 가면 ‘7 손님’이며, 교회 가면 ‘8 집사’요, 유년 주일 하교에서는 ‘9 반사’며, 그 사장이 탈세를 해서 잡혀 들어가면 ‘10 범법자’요, 나라에 공을 세웠으면 ‘1 1국가 유공자’이고---- (그래서 이런 사람은 <11위일체>라 하는 가?)





2).

: 아버지, 아들, 그리고 성령은 신성 안에서 세 인격들이다. 그들은 구별 된 인격들이고, 그들은 동등(공동)하며, 공영하고, 공존(동질)한다. 하지만 아버지 하나님이 어떤 의미에서 삼위일체의 머리가 되고, 아들과 영은 어떤 의미에서 그에게서 파송 된다.



: 아버지, 아들, 성령은 한 하나님의 다른 명칭들이다. 하나님은 아버지이시다. 하나님은 성령(거룩한 영)이시다. 아들은 육체로 나타나신 하나님이시다. “아들”이란 용어는 언제나 성육신(成肉神)을 지적하고, 결코 인성(人性)을 떠난 신성(神性)을 지적하지 않는다.





3).

: 예수 그리스도는 “아들 하나님”의 성육신(成肉神)이다. 예수는 아버지나 성령이 아니다.



: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아들”이시다. 그는 하나님의 충만의 성육신이시다. 그의 신성으로, 예수는 아버지와 성령이다.(그의 인성으로, 100% 사람(인자=人子)이다)





4).

: 아들은 영원하다. 아들 하나님은 영원부터 존재했다. 아들은 아버지의 의하여 영원히 낳은 바 되었다.



: 아들은 낳으신 바 되었지 영원하지 않다. ‘하나님의 아들’은 하나님의 생각 속에서 계획으로만 영원부터 존재했다. 하나님의 아들이 실존하게 된 것은 아들이 하나님의 영에 의하여 잉태(낳은 바) 된 성육신(受肉)에서이다.





5).

: 요한복음 1장의 “말씀”(로고스- Logos)은 신성 안에서의 제 2 인격이다. 즉 아들 하나님이다.



: 요한복음 1장의 “말씀”(로고스-Logos)은 별개의 인격이 아니라, 하나님의 사상, 계획, 또는 표현이다. 이 말씀이 하나님의 아들로서 육체로 표현되었다.





6).

: “예수”라는 이름은 유체로 나타내진 대로의 ‘아들 하나님’에게 주어진 인간 이름이다.



: “예수(여호와는 구원자라는 뜻)”는 신약에서 하나님의 계시된 이름이다. “예수”는 ‘아버지의 이름’, ‘아들의 이름’, 그리고 ‘성령의 이름’이다.





7).

: 물침례(세례)는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라고 말하므로 정확하게 베풀어진다.



: 물침례는 “예수의 이름으로”라고 말함으로 정확하게 베풀어진다. 예수의 이름에는 대개 주, 그리스도, 또 는 이 둘의 칭호들이 수반된다.





8).

: 우리는 하늘에서 삼위일체나 또는 삼위일체적 하나님을 볼 것이다.(많은 삼위일체론자들은, 우리가, 명백한 삼신론(三神論)인 세 몸을 볼 것이라고 말한다. 다른 이들은 우리가, 한 몸을 가진 영적 존재만을 볼 것이라는 가능성을 열어 놓고 있다. 대부분의 삼위일체론자들은 그들이 이에 대해 믿고 있는 것을 알지 못하며, 더러는 그들이 모른다는 것을 솔직히 받아드린다.)



: 우리는 하늘에서 예수 그리스도를 볼 것이다. 그는 보좌에 계신 한 분이시며 우리가 언제나 보게 될 유일한 하나님이시다.





9).

: 신성(神性)은 비밀이다. 우리는 그 분명한 모순성에도 불구하고, 삼위일체의 비밀을 믿음으로 받아 드려야 한다.



: 신성은 비밀이 아니며, 특히 교회에게는 아니다. 우리가 하나님에 대하여 알아야 할 것이 있는 모든 것을 이해 할 수는 없지만, 성경은 분명하게 수(數)에 있어서 하나이시며 예수 그리스도가 육체로 나타나신 한 하나님이시라는 것을 가르치고 있다.



-------------------------------------------------





삼위일체론의 평가



우리는 삼위일체론이 비 성경 적이며, 여러 면에서 성경과 모순된다는 것을 알고, 믿는다. 성경은 인격의 삼위일체를 가르치지 않는다. 삼위일체 교리는 성경에서 사용하지 않는 용어를 사용한다.


성경은 하나님의 유일성을 강조하고 있는데, 삼위일체는 신성 안에서의 복수성을 가르치고 강조한다.


이것은 예수 그리스도의신성의 충만을 감소시키고 있다. 이것은 많은 특정한 성경 구절들과 모순된다. 이것은 논리적이 못 된다.


아무도, 심지어는 이것을 옹호하는 자들 마저도 이것을 이해하거나 이론적으로 설명 할 수 없다. 한 마디로, 삼위일체론은 기독교에 속하는 교리가 아니다.



2013-12-24 19:23:45
216.xxx.xxx.70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최정현 | 2013-12-26 19:01:19 삭제

하나님이란 신이란 말입니다. 신들을 말할때 살려주는 영이라고도 합니다.
그러니 살려주는 영들이란 하늘에 속한 자로 영생하는 신들입니다.
이 신들 중에 유일신이라 할 때의 유일신은 야훼를 지칭하는 것입니다.
이를 신들의 신이라 하는 것입니다.
곧 여기서 신들이란 일반적인 살려주는 영들을 말하고 신이란 야훼를 말합니다.
그러니 하나님이라고 할 때의 하나님은 보통 명사로 단수와 복수로 표현할 수 있습니다. 곧 아버지 하나님이라 할 때는 성부이며 아들 하나님이라 할 때는 성자입니다.
그러나 성령은 성부의 영입니다. 이는 사람에게 영이 있듯이 성부 하나님에게도 영이 있다고 바울은 말했습니다.
그러니 성부 성자 성령은 한 하나님을 다르게 부른 것이 아닙니다. 성부와 성자는 개체요 성부와 성령은 일체입니다.
그러나 성부와 성자가 일체라 하는 것은 관계의 일체요 성부와 성령의 일체는 구조적으로 일체입니다. 그러니 성자 하나님인 예수님도 성부 하나님에 대하여는 유일신이라 히신 것입니다.
그러니 하나님 곧 신이란 사람이나 소와 같이 종을 말하는 것입니다. 그러니 하나님은 한 분 뿐이라고 하여 삼위 일체라 하는 것은 잘못입니다.
유일신과 삼일신의 차이는 유일신은 변치 않는다는 열조에게 맹세하신 언약을 주셨고 삼일신은 유일신이 변치 않는다고 맹세로 보증하신 언약을 폐하였습니다.

번호 제 목 닉네임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로그인 정지 상황 (20) 뉴스앤조이 - 2007-08-26 538658
738 피가 없는 사람 ‘신의 현현’과 ‘네피림’ esus - 2013-12-30 7793
737 홍수 때 ‘영이 있는 짐승들’의 거동은 -- esus - 2013-12-28 7467
736 개독 패륜의 ‘네피림’과 ‘하나님의 아들들’에 대한 멍청한 개념 (1) esus - 2013-12-28 7092
735 ‘개고기’ 대신 ‘염소고기’ 먹고 싶은 먹사 (1) esus - 2013-12-27 7174
734 ‘고대 그리스 신화’는 성경과 어떤 관계인가?' esus - 2013-12-27 10194
733 세상 사람들은 대개 참 것 보다 거짓 것을 더 좋아 한다. esus - 2013-12-27 6217
732 한번 죽는 것은 사람에게 정하신 것 esus - 2013-12-24 8022
731 <죄>는 “과녁을 벗어나는 행위”이라면-무식한 자들에게 esus - 2013-12-24 7878
730 개 같은 믿음과 행위 esus - 2013-12-24 7357
729 ‘유일신’과 ‘삼신론’ 비교 (1) esus - 2013-12-24 7214
728 道의 초보’도 모르는 개독들 esus - 2013-12-24 7121
727 아무 것도 구별 못하는 칠안교 파리류 페론 esus - 2013-12-24 6632
726 떵 된장이 구별 안 되는 칠안교 파리류 esus - 2013-12-17 7134
725 적그리스도의 영’에 속한 자 esus - 2013-12-13 7686
724 바울이란 자여, ‘’과 ‘’의 구별 좀 --- esus - 2013-12-13 8240
723 예수가 '율법의 일점일획이라도 반드시 없어지게 않고 다 이루신 내용'이 무엇인가? (2) esus - 2013-12-10 8198
722 ‘한 아기’와 ‘한 아들’을 착각 말라 esus - 2013-12-10 7503
721 오해된 ‘해방’과 ‘자유’ (1) esus - 2013-12-09 7699
720 '교회'란 곳으로 부터 도망하십시요 (1) esus - 2013-12-07 8491
719 전적으로 사사로운 말들 - 결국 멸망에 이르게 될 것임 esus - 2013-12-06 7192
Back to Top